• UPDATE : 2017.10.23 월 16:39

광주in

기사 (전체 6건)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욕지도
오후 3시가 조금 지난 시간이었다. S동물병원 원장이 포메라니안(Pomeranian) 보호자를 불렀다. 차가운 스테인리스 위에 목 아래...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9-28 07:50
라인
[차노휘의 제주 올레길] ‘쉬멍 걸으멍 생각하멍’
4. 밤이 되면서 비바람이 연신 낮은 지붕을 쓸고 가는 소리가 거세진다. 동네 어귀에 있는 헐벗은 당산나무가...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6-07 18:24
라인
[차노휘의 제주 올레길] ‘쉬멍 걸으멍 생각하멍’
1. “와우!”서우봉 중턱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봤을 때 절로 감탄사가 터졌다. 짙은 블루빛 바다는 어둠과 섞...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4-18 16:38
라인
[차노휘의 제주 올레길] ‘쉬멍 걸으멍 생각하멍’
8. 기(奇)씨는 방안을 왔다갔다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걸을 때마다 비단 치맛자락이 사각거렸다. 며칠 전에 ...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4-10 14:31
라인
[차노휘의 제주 올레길] ‘쉬멍 걸으멍 생각하멍’
5.“살려주세요, 아저씨, 살려주…”경찰 발치에 쭈그리고 앉아 덜덜 떨고 있는 이는 다섯 살 난 소년이었다. 소년 뒤로 그...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4-02 21:52
라인
[차노휘의 제주 올레길] ‘쉬멍 걸으멍 생각하멍’
1.헉헉. 들리는 것은 가쁜 숨소리와 타박타박 박자에 맞춘 걸음걸이. 눈에 보이는 것은 어둠 속에 퍼지는 입김. 이마에 걸린 헤드랜턴에...
차노휘 소설가(광주대 초빙교수)  |  2017-03-27 15:1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