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정상화전국연대, "'전라도 천년사' 즉각 중단 폐기" 촉구
역사정상화전국연대, "'전라도 천년사' 즉각 중단 폐기" 촉구
  • 광주in
  • 승인 2023.05.0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광주시장. .전남.북도지사에게 사업 중단과 집필본 폐기...'진상조사단 구성' 요구
"시민사회. 관련 학계 무시하고 일제 조선사편수회 극우학자들이 비정한 지명 되풀이"

『전라도천년사』 폐기를 촉구하는 역사정상화전국연대 성명서 [전문] 
 

‘약무호남시무국가’(만약 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다. -충무공 이순신-)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북도가 편찬하려고 한 『전라도천년사』는 호남이 백제 이전 야마토 왜가 지배한 식민지라고 기술해 놓았다.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지켜낸 긍지를 지닌 호남인들과 주권자 국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전라도천년사』는 폐기해야 한다.

『전라도천년사』는 호남 3개 시・도가 공식으로 펴내는 관찬(官撰) 역사서이다.

관찬 역사서는 일단 출간이 되는 순간부터 일반 사서와 다른 지위와 공신력을 가지게 된다.

'전라도오천년사 바로잡기 500만도민연대' 회원들이 2일 저녁 전북도청 앞에서 '전라도 천년사' 열람기한 연장과 편찬위원회 재구성 등을 촉구하며 철야투쟁을 벌이고 있다. ⓒ전라도오천년사도민연대 제공
'전라도오천년사 바로잡기 500만도민연대' 회원들이 2일 저녁 전북도청 앞에서 '전라도 천년사' 열람기한 연장과 편찬위원회 재구성 등을 촉구하며 철야투쟁을 벌이고 있다. ⓒ전라도오천년사도민연대 제공

그러므로 집필진과 편찬위원들이 쓴 글은 공개 독회와 학술토론회를 통해 도민들에게 공개하고 출간 전에 철저하게 검토를 받아야 한다.

이것은 편찬 담당 공무원과 편찬위원회가 반드시 수행해야할 과정이다.

그리고 이 사업 최종 책임자인 광주광역시장, 전남・북 도지사가 마땅히 보고받고 챙겨야 할 사안이다.

안타깝게도 도민들이 지닌 이런 기대와 요구는 전혀 이행되지 않았다. 단 한 차례도 집필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

역사학계와 시민사회는 소외되고 검토와 검증 과정은 생략됐다.

그러다가 작년 12월 출간을 앞두고 ‘봉정식’을 크게 홍보함으로써 이른바 『전라도천년사』가 비로소 주권자 도민에게 알려지게 됐으니 이는 주권자를 완전 무시한 작태였다. 어찌 규탄을 면할 수 있겠는가.

이에 관련 학계가 문제를 제기하고 문제 심각성을 인식한 도민들이 ‘전라도오천년사바로잡기500만전라도민연대’를 시급히 조직하여 강력하게 공개를 요구했다.

그러자 당국은 마지못한 듯 4월 18일 e-book 형태로 공개하겠다고 통보했다.

기한은 5월 7일까지, 34권 2만 여 쪽에 달하는 방대한 내용을 겨우 2주 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e-book을 역사학계와 ‘도민연대’가 시간을 다투어 살펴본 바, 집필 내용에서 엄청난 문제점들이 드러났다.

현재까지 확인한 바 <전라도천년사> 고대사와 중세사는 오랫동안 관련 학계에서 비판받아온 일제 황국사관과 식민사관으로 도배된 상태이다.

거칠게 요약하면 고대 한반도 남부는 야마토 왜가 지배한 영역이었다는 것이다.

집필자들은 그동안 임나일본부 식 지명 비정을 비판하고 규탄해 온 시민사회와 관련 학계를 무시하고 또 다시 일제 조선사편수회 극우 학자들이 비정한 지명을 관찬 <전라도천년사>에 버젓이 되풀이 해놓았다.

주권자 국민이 알게 되면 눈이 뒤집힐 지경이었다. (주요 왜곡 사항 : 첨부 1).

호남인들 긍지와 주권자 국민 자존심을 짓밟은 이 책은 관찬 역사서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이것은 절대로 세상에 나와서는 안 될 책이다.

전라도 정도(1018년) 천 년을 기념하여 2018년 발주하고 예산 24억 원을 들여 몰래 편찬해 온 『전라도천년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 드러난 이 엄청난 문제점을 어떻게 할 것인가?

호남인들은 물론 전 국민과 함께 요구한다.

광주광역시장, 전남・북 도지사는 이 사업을 즉각 중지하고 폐기하라!

다시 우리는 요구한다.

1. 해당 지자체장은 『전라도천년사』 사업을 폐기하라!

2. 해당 시・도 의회는 『전라도천년사』 사업 추진 과정 조사를 위해 ‘진상 조사단’을 구성하라!

우리는 결의한다.

우리 <역사정상화전국연대>는 『전라도천년사』가 폐기되고 진상조사단이 구성될 때까지 전 국민과 함께 투쟁한다.

2023년 5월 3일

역사정상화전국연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