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덕 전 행정관 "검찰개혁, 국회가 나서야”
윤영덕 전 행정관 "검찰개혁, 국회가 나서야”
  • 예제하 기자
  • 승인 2019.10.14 19: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 사퇴, 기득권의 단단하고 치졸한 카르텔 보여줘”
“국회 입법화, 국민 뜻 거스르면 여의도 들불로 번져갈 것”

14일 검찰개혁안 발표 3시간여 만에 전격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 윤영덕 전 청와대 행정관이 성명을 내고 안타까운 심경과 함께 “이제 검찰 개혁 완수를 위한 제도화에 힘을 모을 때”라고 밝혔다.

윤영덕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객원교수.
윤영덕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객원교수.

윤 전 행정관은 같은 날 성명을 내고 “조국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안의 성패는 오롯이 국회의 법제화 여부에 달렸다”며 “검찰 개혁의 공은 다시 국회로 넘어갔고, 국회의 시간이 국민 뜻에 부합하지 않는다면 서초동의 촛불은 이제 여의도의 들불로 번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행정관은 “검찰 개혁 ‘주체’의 역할을 마치고 사퇴한 조국 장관은 이제 검찰 개혁의 ‘이유’가 됐다. 조국 장관을 겨냥한 검찰의 표적 수사를 지켜 본 국민들은 검찰을 왜 개혁해야 하는지 더욱 분명히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윤 전 행정관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도 “검찰 개혁을 위해 쏟아 부은 ‘조국의 시간’은 그와 가족들에게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의 연속이었다”라며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 앞에 한 가족이 져야했던 고통은 우리 사회의 보수 기득권이 얼마나 단단하고 치졸한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윤 전 행정관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조 전 법무부장관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인연을 갖고 있다.

윤 전 행정관은 참여자치21 지방자치위원장, 광주YMCA 이사,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운영위원 등의 시민 활동을 하고 2016년 지역공공정책 플랫폼을 지향하는 시민단체 ‘광주로(路)’ 설립을 주도해 초대 소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경선과 본선 캠프에서 지역공약 개발을 담당하고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다 퇴임한 뒤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검찰개혁 2019-10-14 23:04:46
검찰개혁 의 깃발 국민의 명령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