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남을 지방의원, 이병훈 예비후보의 '병풍' 자처했나?
광주 동남을 지방의원, 이병훈 예비후보의 '병풍' 자처했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2.1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동구 남구 지방의원 10명, "특정후보 흔들기 즉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
지방의원, "박종균 동구의장의 과도한 정치적 행위 중단"..."전략공천 반대" 표명
동남을 지방의원, 기자회견 전날 이병훈 예비후보 참석한 가운데 성명서에 '서명'
선종철 충장동 당원회장, "이 예비후보 사퇴...지방의원 동원 구태정치 그만" 비판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을 이병훈 예비후보 쪽 인사의 여성지방의원에 대한 욕설과 폭언 파문이 지역구 당원간 분열과 '이 예비후보 공천배제' 1인시위에 이어 급기야 전략공천설까지 나돌며 정치적으로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병훈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광주 동구. 남구 시의원과 구의원 10여명이 12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 흔들기 중단과 전략공천 반대' 입장을 내놓으며 '정치적 병풍' 역할에 나서 또 다른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아래 동남을 지방의원 10명 성명서 전문, 선종철 민주당 충장동당원협의회장 등 당원 성명서 전문 참조)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을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 10명이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 흔들기 중단과 전략공천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을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 10명이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 흔들기 중단과 전략공천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민주당 광주 동남을지역위원회 소속 12명 지방의원 중 김점기, 박미정, 이홍일, 최미정 광주시의원과 동구의회 조승민, 정미용, 박진원, 김현숙 구의원, 남구의회 박희율 오영순 구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 지키기'에 나선 것. 박종균 동구의회 의장과 전영원 동구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 지방의원들은 회견에서 이병훈 예비후보의 공천 배제를 주장하고 있는 박종균 동구의회 의장을 향해 "박 의장의 과도한 정치행위는 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타당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고자 하는 숨은 의도가 있다" 며 "즉각 중단"을 주장했다.     

또 "(박 의장은) 사실을 왜곡하고 이미 종결된 사안을 반복재생하는 것은 특정후보 흔들기며 기자회견, 1인시위까지 이어가는 행위는 타당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들 지방의원들은 '광주 동남을 전력공천설'에 대해서도 "일부 언론과 일부 세력이 전략공천 운운하는 것은 적절치 않는 일로 심히 유감스럽고 우려한다"고 반대입장을 강하게 표명했다.

그러나 이들 10명의 지방의원들은 기자회견 전날인 10일 오후 광주 동구 동명동 ㄱ카페에서 이병훈 예비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이미 작성된 성명서에 서명을 한 후 회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지방의원 동원 정치, 줄세우기 정치"라는 비판을 낳고 있다. 

특히 이날 회견에 참석한 지방의원들은 지난 1월 3일 벌어진 이병훈 예비후보 쪽 인사의 여성지방의원에 대한 욕설과 폭언 사태에 대해서는 어떠한 공개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이날 이 예비후보의 '정치적 병풍'에 나서 "동료 여성의원에 대한 욕설 등 당내 민주주의 운영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다가 뒤늦게 이 예비후보를 두둔하고 나섰다"는 비판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이날 기자회견의 좌장을 맡은 김점기 광주광역시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이 주도하여 지방의원들에게 박종균 의장의 과도한 정치행위가 타당 후보에게 유리할수 있어 이에 대한 지방의원들의 입장을 밝히자고 제안해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해명했다.

또 김 의원은 '욕설사태'에 대해서도 "파문의 당사자는 이미 탈당했고, 세차례 사과했으며 캠프 출입금지까지 단행했다. 지방의원들에게도 진실하게 사과했다"며 "이미 종결된 사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 지방의원들의 기자회견 직후 선종철 민주당 광주 동구 충장동당원협의회장과 박병웅 학운동당원협의회장, 강현주 전 계림2동당원협의회장 등이 '민주당을 목숨보다 사랑하는 동남을 당원 일동'명의로 반박에 나섰다. 

선종철(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 충장동당원협의회장이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의 사퇴와 전략공천 환영" 입장을 밝히고 있다. ⓒ광주인
선종철(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 충장동당원협의회장이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병훈 예비후보의 사퇴와 전략공천 환영" 입장을 밝히고 있다. ⓒ광주인

선종철 회장 등은 "이병훈 예비후보는 지방의원을 동원하는 구태정치를 그만하라"며 '전략공천은 동남을지역위원회의 갑질 줄세우기 정치를 종식시킬 유일한 수단"이라고 사실상 '전략공천 환영' 입장을 밝혔다.

선 회장은 지난 11일부터 민주당 광주광역시당사 앞에서 "이병훈 예비후보 제명과 공천배제"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펼치고 있으며, "만약 광주시당과 중앙당의 합당한 조치가 없을 경우 오는 15일 이후  중앙당 상경 시위를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는 성명에서 "오늘 이병훈 예비후보는 지역구 시.구의원들응 동원하여 전략공천 절대반대라는 동원정치를 자행했다"며 "갑질정치, 줄세우기 정치의 전형을 보여주는 행위"라며 "이병훈 예비후보의 사퇴"를 주장했다.

이어 "만약 광주 동남을에 전략공천이 결정된다면 이는 이병훈 예비후보 스스로가 자초한 결과"라며 "새롭고 참신한 인재를 전략공천하는 것은 민심에 부응하는 정당한 공천으로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이병훈 지지 회견에 참여한 지방의원들에 대해서도 "운영위원회 회의도 지방의원을 넣었다 뺐다하면서 식물인간 상태로 만든 장본인을 위해 충성경쟁하고 있다"며 "이미 민의의 대변인이 아니라 이 후보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처럼 민주당 광주 동남을 이병훈 예비후보 쪽의 여성지방의원에 대한 욕설 폭언 파문사태는 당원간 이병훈 예비후보에 대한 날선 찬반논란과 1인시위, 지방의원 성명서 서명 동원 의혹에 전략공천설까지 나돌며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 의원)은 욕설폭언 사태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어떠한 공개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아 일부 당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과연 민주당 중앙당과 공천관리위원회가 어떤 정치적 해답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광주 동구남구을 시⦁구의원 성명서 [전문]

-. 동남을 소속 시구의원 12명중 10명 참석

“정상적 절차에 의한 총선후보 선정을 희망한다! ”

“ 특정 예비후보 흔들기를 즉각 중단하라! ”

더불어민주당 동남을 지역위원회 소속 시구의원들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광주는 8%라는 지지율로 최악의 상황에 있었던 문재인후보의 지지율을 64%로 끌어올리기까지 당에 기여한 바가 매우 크다고 주장하며, 어려운 시절 광주에서 민주당 지지율을 향상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후보가 이번 총선에서 공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 시구의원 일동은 일부 언론과 일부 세력이 전략공천 운운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일이며, 당이 어려웠을 때 함께 노력했던 우리 모두의 노력을 폄하시키는 일로 심히 유감스럽고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또 극히 일부의 몇몇 당원이 모여 성명을 발표함으로써 마치 전체 당원의 뜻인 것처럼 과장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지난 4일 박종균 동구의장의 특정후보 사퇴요구와 1인 시위 등 일련의 행위는 공천을 앞둔 중차대한 시기에 부적절한 행위라고 규정하고, “박의장의 과도한 정치행위는 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결국 타당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고자 하는 숨은 뜻이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면서 이런 행위는 즉시 중단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 동남을 소속 시구의원은 전체 12명으로 이중 10명이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했으며, 소속 의원들은 “사실을 왜곡하고 이미 종결된 사안을 반복 재생산하는 것은 특정 후보 흔들기”라고 하면서 박종균의장과 몇몇 지방선거 탈락자 등의 도를 넘는 정치행태에 대해 문제가 있음을 분명하게 밝힌 것으로 파악된다.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을 소속 시구의원

광주광역시의회 : 김점기, 이홍일, 박미정, 최미정

광주 동구의회 : 조승민, 정미용, 박진원, 김현숙

광주 남구의회 : 박희율, 오영순

 

전략공천 찬성 기자회견문 [전문]

지방의원들 동원하는 구태정치 이제 그만!

전략공천은 동남을지역위원회의 갑길, 줄세우기 정치를 종식시킬

유일한 수단입니다.

오늘 동남을 이병훈 예비후보자는 지역구 시구의원들을 동원하여 전략공천 절대 반대라는 동원정치를 자행했습니다. 이 또한 모양새를 달리한 갑질정치, 줄세우기정치의 전형임을 보여주는 행위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만약 동남을 지역에 전략공천이 결정된다면 이는 이병훈 예비후보 스스로가 자초한 결과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공당이 문제 있는 지역위원회를 교정하기 위하여 새롭고 참신한 인재를 전략공천하는 것은 민심에 부응하는 정당한 공천이며 우리는 이를 적극 환영하는 바입니다.

그동안 이병훈 예비후보가 동남을 지역위원회 위원장이 된 이래 그의 최측근인 최모씨 입장이 우리 동남을 지역위원회의 전체 의사였으며 오래된 당원들, 도문님들을 배척하거나 거리를 두고 있으며 동별 협의회장단 회의를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심지어, 운영회의도 지방의원을 넣었다 뺏다하면서 식물인간 상태로 만든 장본인을 위해 충성경쟁이나 하고 있으니, 이미 민의의 대변인으로서가 아니라 이병훈 예비후보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볼 때, 당신들의 의원직은 오늘로서 임기가 다했음을 깨닫기 바랍니다.

적폐청산으로 등장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우리 사회를 좀먹는 갑질문화를 청산해야 하는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이병훈 예비후보는 이미 그 수명이 다했음을 깨닫고

더 이상 동남을 지역위원회과 불명예스럽게 되지 않게, 하루속히 예비후보를 사퇴하기 바랍니다. 이것만이 문재인 정부의 정권 재창출과 풀뿌리 민주주의를 재생키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부디, 오늘의 지방의원들의 집단성명이 진심이 아니길 바라며 더 이상 동남을 당원과 광주의 민심을 왜곡하는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2020. 2 .12

민주당을 목숨보다 사랑하는 동남을 당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