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장고 끝에 악수?'"
"이용섭 시장,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장고 끝에 악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1.0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역 문화단체, 두번째 성명 발표 "강한 우려" 비판
"문화정책 실패 인정, 차제에 경제부시장으로 환원하라"

최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을 두고 문화단체들의 반발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광주민예총, 광주문화도시협의회,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등 문화단체들은 지난달 28일 "문화경제부시장 내정, 원점 재검토"에 이어 3일 두번째 성명을 발표하고 이용섭 시장의 임명 강행을 거듭 비판했다. (아래 성명 전문 참조) 

지난달 30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이 조인철 새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지난달 30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이 조인철 새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앞서 지난달 30일 조인철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사무국 부국장이 광주광역시 민선7기 2대 문화경제부시장으로 취임했다.

문화단체들은 성명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의 문화경제부시장 책무와 임명 배경에 강한 우려를 보낸다"며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이 ‘장고 끝에 악수’로 기억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이용섭 시장이 간부회의에서 밝힌 '문화경제부시장 임명 3가지 기준'에 대해서도 "문화와 얼마나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용섭 시장은 문화경제부시장의 책무와 임명 배경을 중앙정부와의 관계ㆍ예산의 확보ㆍ성장의 동력ㆍ일자리의 창출만을 표방하고 있다"며 "이는 문화에 대한 철학의 부재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이들 문화단체들은 "이용섭 시장이 밝힌 것처럼 문화경제부시장이 경제에 치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정책 실패를 솔직하게 인정하고 차제에 경제부시장제로 환원하라"고 쓴소리를 냈다.

문화단체들은 "문화도시 광주를 표방한지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시민들의 문화적인 삶은 나아지지 않고 정체되어 있다"며 "문화예술인의 지속가능한 삶을 보장하기 위한 문화생태계는 고사 직전에 있다"고 진단했다. 

끝으로 문화단체들은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이 ‘장고 끝에 악수’로 기억되지 않길 바라며 향후 광주시의 행보를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처럼 문화단체들의 반발여론이 거센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과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이 문화단체들과 어떻게 소통을 해 나갈지 주목된다.

 

         성명 [전문]

이용섭 시장의 문화경제부시장 책무와 임명 배경에 강한 우려,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이 ‘장고 끝에 악수’로 기억되지 않길 바라며 향후 광주시의 행보 주시.

조인철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사무국 부국장이 지난 30일 민 선 7기 2대 문화경제부시장으로 취임했다.

지역의 문화계는 지난 28일(월) 논평을 발표하여, 이병훈 전 부시장의 내실 없는 직무수행을 거울삼아 차기 후임을 내정하기 전에 문화경제부시장의 권한 과 역할을 명확하게 규정하는 사전 조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한 이러한 조치가 선행되지 않은 채로 인사를 하면 문화경제부시장제 도입 취지를 부정하는 것이므로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였다.

하지만 광주시는 29일(화)에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용섭 시장이 제시한 문화경제부시장의 책무와 이를 위한 세 가지 기준에 근거하여 내정된 인사를 강행하였다.

우리는 이용섭 시장이 말한 문화경제부시장의 책무와 세 가지의 기준이 문화와 얼마나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광주는 시민과 예술가의 힘으로 문화를 일구고 민주적이고 자율적인 토대 위에 만들어가야 하며, 행정은 기반과 여건을 지원하는 촉매제 역할에 주력해야 한다.

하지만 이용섭 시장은 문화경제부시장의 책무와 임명 배경을 중앙정부와의 관계ㆍ예산의 확보ㆍ성장의 동력ㆍ일자리의 창출만을 표방하고 있어서, 문화에 대한 철학의 부재함을 드러낸 것으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용섭 시장이 밝힌 것처럼 문화경제부시장이 경제에 치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정책 실패를 솔직하게 인정하고 차제에 경제부시장제로 환원하면서 이해를 구하는 것이 정도라고 판단한다.

문화도시 광주를 표방한지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시민들의 문화적인 삶은 나아지지 않고 정체되어 있으며, 문화예술인의 지속가능한 삶을 보장하기 위한 문화생태계는 고사 직전에 있다.

우리는 광주시의 문화행정과 정책이 시민들의 문화적인 삶과 문화예술인의 지속 가능한 삶의 가치를 중시하는 방향으로 정립되길 요구한다.

또한 문화의 근간이 되는 기초예술의 활성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지역의 정치력 복원, 지역 문화계와의 협치를 통해 문화ㆍ정의ㆍ인권의 도시에 부합되는 문화민주주의가 실현되길 촉구한다.

우리는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이 ‘장고 끝에 악수’로 기억되지 않길 바라며, 향후 광주시의 행보를 주시할 것이다.

2019. 11. 3

광주문화도시협의회, 광주민예총, 상상실현네트워크,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사)한국민족극운동협회, 행진-지역공연예술비평플랫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