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구속부상자회, 1200만원 '횡령' 의혹...‘수사 의뢰'
5.18구속부상자회, 1200만원 '횡령' 의혹...‘수사 의뢰'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2.05.0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구속부상자회 지난해 5.18 사업비 1200만원 미정산
42주년 행사위, 해당 관계자 지난 3월 경찰에 '수사 의뢰'
관계자 "1800만원 중 1200만원 정상 집행, 600만원 반환"

5.18민중항쟁 42주년을 앞두고 곳곳에서 추모행사가 잇따른 가운데 5.18 한 단체가 지난해 41주기 5.18행사위원회로부터 받은 행사 비용 1200여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사고 있다.

5.18단체 안팎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해 5.18구속부상자회(당시 회장 문흥식)가 5.18 3개 단체(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공동 추모행사 명목으로 41주기 5.18행사위에서 1800만원의 행사비용을 수령한 후에 최근까지 1200만원을 정산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

ⓒ광주인 (자료사진)
ⓒ광주인 (자료사진)

지난해 5.18구속부상자가 5.18행사위에 요청한 공동 추모행사는 ‘천도제’ 사업으로 총 행사비용 1800여만원 중 1200여만원에 대한 정산서류를 5.18행사위에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41주기 5.18행사위는 해당 5.18구속부상자회 관계자 등에게 수 차례 정산서류 제출을 종용했으나 끝내 제출하지 않는 상태에서 올해 42주기 5.18행사위에 인수인계가 이뤄진 것.

올해 5.18행사를 총괄하는 42주기 5.18행사위는 내부 논의를 거쳐 지난 3월 중순께 5.18구속부상자회 관계자를 광주서부경찰에 ‘보조금법 위반 혐의’으로 광주서부경찰서에 수사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5.18 행사위 및 5.18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5.18구속부상자회가 지난해 5.18행사위에 요청한 '천도제' 추모 행사는 당초 취지는 5.18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등 3개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으나 자체 조사 결과 공동으로 치르지 않고 구속부상자회 단독 행사로 치른 것으로 드러나 행사위에 제출된 관련 정산 서류도 허위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5.18구속부상자회 관계자는 9일 <광주in>과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행사 비용 1800여만원 중 1200만원을 정상적으로 집행했으며, 나머지 600만원에 대해서는 지난 4월께 42주기 5.18행사위에 현금으로 반환했다"고 해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행사위가 경찰에 수사의뢰한 것과 관련해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1200만원 미정산을 놓고 42주기 행사위원회와 5.18구속부상자간의 진실공방과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