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5.18기념식 소란 행위 단호하게 대처" 밝혀
5.18단체, "5.18기념식 소란 행위 단호하게 대처" 밝혀
  • 광주in
  • 승인 2022.05.0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42주기를 맞이하는 우리의 입장  [전문] 

"광주 5월의 아픔을 기억하세요"


우리는 5·18 민중항쟁 42주기를 맞아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군부 독재에 맞서 먼저 가신 임들에게 무한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리며 5·18 유가족, 민주유공자를 비롯한 광주시민 여러분께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지금,앞서 희생하신 동지들이  피눈물로 세운 5월의 역사를 기념하고, 5월 영령들이 꿈꾼 대동세상,민주주의, 주먹밥나눔 정신을 지켜내고, 후손들에게 이 위대한 역사를 올바르게 계승시키기 위한 길고 긴 여정 끝에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5·18 역사 왜곡처벌법,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관한법률 등을 통과시켜 동지들의 명예와 5월 정신을 지켜내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으며 미력하나마 공법단체를  출범시키기에 이르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공자들이 저지른 일탈행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내부단속과 함께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동지들을 단죄하는 등의 자성적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5·18 42주기는 새로운 대통령이 직무를 시작하는 해이기도 합니다. 

2017년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를 기점으로, 5·18 기념식은 신임 대통령의 첫번째 공식 행사가 되었습니다.

지난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을 시작으로,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대통령은 진영을 막론하고 국가원수로서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찾아 5월 영령들을 추모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역시 오는 5월 18일, 역대 대통령들과 마찬가지로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할 것입니다. 

우리들은 이 자리가 윤석열 당선인이 선거 과정에서 약속한 것처럼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헌법전문에 포함시키는 일을 비롯한 5·18 전국화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우리들은 이 자리가 5·18 민주유공자들에 대한 복지정책 실현을 통해 국민대통합을 이루겠다는 다짐의 자리가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러나, 지난 역사에서 대통령들의 5·18 묘역 참배는 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우리들이 존경하고 사랑하는 故 김대중 전) 대통령도 ‘민주의문’ 앞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참배하지 못했습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석한 2003년에도 일부 세력들의 과격한 집회로 인해 대통령이 5·18 묘역 뒷문으로 입장해 뒷문으로 퇴장하는 참담한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노 전 대통령이 5·18 영령께 바친 조화가 짓밟히기까지 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5·18 기념식날 1만여 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하기도 했습니다. 

5월 18일. 이날은 먼저 가신 임들을 추모하고 그리워 하는 엄숙한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5월 정신을 되새기고 선양하는 일이 최우선인 날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 민족의 유구한 전통문화 속에서도 조문을 위해 찾아온 손님을 내치는 일은 금기시 되어 왔습니다. 

먼저 가신 영령들을 기리는 제삿날 소란을 피우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최근 5·18 민중항쟁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세력이 5월 18일에 맞춰 옛 전남도청과 국립 5·18 민주묘역 입구에 집회 신고를 냈다는 참담한 소식을 접했습니다. 

새롭게 출범한 우리 공법단체와 유족회와 민주유공자들은  앞으로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기념행사에서 그 어떤 이유로도 5·18 묘역 참배가 방해받지 않기를 바랍니다. 

진영을 막론하고 그 어떤 세력이든, 먼저 가신 임들을 기리는 자리에서 소란을 피우는 예의에 벗어난 행동을 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5·18 민주영령들이 묻힌 민주화의 성지 5·18 묘역에서 추모를 위해  찾아온 손님을 내쫓는 모든 행동에 대해 단호히 대처 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번 42주기 뿐만 아니라 앞으로 있을 모든 5·18 묘역 참배가 방해받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사법당국에도 당부드립니다. 

5·18 영령을 추모하고 기리는 행사 외의, 그 어떠한 5·18과 관련한 집회, 시위 탓에 불편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고 사후에는 엄정한 법 적용을 통해 5·18기념식의 새로운 문화를 정립하고자 하는 우리의 입장을 존중하고 대처 해 주실것을 거듭 촉구드립니다. 

 2022년 05월 03일 

공법단체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황일봉
사단법인 5·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 김영훈
사단법인 5ㆍ18구속부상자회 회장 조규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