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고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광주시민 학살자"
5·18단체, "고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광주시민 학살자"
  • 광주in
  • 승인 2021.10.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단체 성명서 [전문] 


살아남은 자들은 진상규명 조사 협조하여 죄인의 옷을 벗으라
- 故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 진상규명 철저 진행 촉구


노태우는 죽더라도 5·18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는 노태우의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한다.

학살 책임자 대상 진상규명 조사는 더욱 철저하게 진행되어야 한다.

고 노태우씨.
고 노태우. 

군부 쿠데타의 주동 세력, 직접선거로 당선된 첫 대통령 노태우가 26일 향년 89세로 사망했다. 군인 출신 정치인 전두환과 육사 동기인 고인은 제4공화국 당시 군내 사조직 ‘하나회’를 결성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키고, 5·18 당시 광주 시민 학살에 동참했다.

6월 민주항쟁 이후 대통령이 된 노태우는 1988년, 5·18을 ‘민주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규정하면서도 5·18 때 계엄군이 일방적으로 폭력을 휘두른 것이 아니라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시민과 군인, 경찰이 충돌하여 많은 희생자가 나온 것이라며 책임의 본질을 흐리려 했다. 그의 회고록에서도 사과는 없었다.

1980년 발포책임 등 진상규명의 핵심 열쇠를 가진자 중 한 사람 노태우는 추징금 2600여 억원을 완납하고 아들 노재헌씨를 통해 대리사죄 등 용서를 구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본인의 사죄는 물론 진상규명 관련 고백과 기록물 공개, 왜곡·조작된 회고록을 교정하지 않음으로써 끝까지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우리 사회는 재포장된 군부독재의 역사가 아닌, 5·18에 대한 진상규명을 다시 조명해야 한다. 진심어린 사죄와 증언으로 5·18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만이 살아남은 자들의 죄업을 씻는 최소한의 길임을 숙고하기 바란다.

2021. 10. 26.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