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소상공인, "국토부, 지리산 성삼재 고속버스 운행 반대"
구례 소상공인, "국토부, 지리산 성삼재 고속버스 운행 반대"
  • 광주in
  • 승인 2020.07.14 18: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 소상공인연합회, 14일 '성삼재 버스운행 반대' 입장 발표

지리산 성삼재구간 고속버스노선 신설 승인에 대한
구례군 소상공인 연합회 입장문
[전문]

전라남도와 구례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토부가 경남지역 버스업체에 서울과 지리산 성삼재 구간을 오가는 고속버스 노선을 지난달 10일자로 승인하였다.

고속버스 운행은 동서울고속버스 터미널에서 남원 인월을 거쳐 뱀사골을 지나 지리산 성삼재 에 이르는 구간으로  오는 7월 24일부터 동서울 터미널에서 금요일과 토요일 주2회 운행하며 (밤11시50)  지리산 성삼재에서는 토요일과 일요일 주2회(오후 5시10분) 운행하게 된다

또한 버스운송업체인 함양 지리산고속 측에 의하면 첫운행을 시작한 이후 이용객 수요가 늘어 증편운행이 필요한 경우  이용객 상황을 검토하여 언제든지 변경할수 있다한다.

이에 대한 찬성과 반대여론이 비등한 한가운데
먼저 찬성하는 입장은 지리산을 종주하거나 등산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에게 접근성이 좋아져 시간과, 비용, 편의성이 크게 개선되는 잇점과 어린이나 노인, 장애인들에게도 지리산 탐방 기회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반대하는 전남도와 구례군 입장은  성삼재를 오가는 농어촌 좌석버스가 기 운행되고 있으며, 지리산 환경오염을 막기위해 차량이용 대신 케이블카등 대체방안을 마련중에 있으며, 산악지역특성과 기상여건등을 고려해 고속버스노선 신설을 반대 하고있다

지난 5일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에 신축건물이 건립되고 있다. 국토부가 오는 25일부터 서울~ 성삼재 구간 고속버스운행을 경남소재 운송업체에 허가한 것으로 드러나 구례군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윤주옥 제공
지난 5일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에 신축건물이 건립되고 있다. 국토부가 오는 24일부터 동서울터미널~ 성삼재 구간을 금.토요일(토.일요일) 고속버스운행을 경남소재 운송업체에 허가한 것으로 드러나 구례군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윤주옥 제공

 

지리산생명연대,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이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시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광양환경운동연합 제공
지리산생명연대,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이 2019년 4월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에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시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광양환경운동연합 제공

이에 우리 구례군소상공인 연합회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전라남도와 구례군은 지난해 10월 고속버스 노선 변경에 대한 경남도의 협의 요청에 대해 반대의견을 제시한바있으며, 같은해 11월 국토부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조정위원회에도 반대의견을 제시 했음에도 노선 승인이 난 것은 국토부가 자치단체의 의견을 무시하고 편리성만 앞세운 결정을 두고만 볼수 없다.

2. 지리산의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지리산을 찾는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구례군에서는 민선 1기 때부터 케이블카 설치계획을 수립하여 누차 정부에 건의해 왔으며 올해에도 3만명의 주민 동의를 받아 7월중으로 케이블카 설치계획을 환경부에 건의하고 대신 지리산 성삼재 구간 도로는 폐쇄할 계획으로 이에 역행하는 고속버스 노선 신설은 부당하다

3. 구례군은 그간 등산객들의 편의를 위해 농어촌 좌석버스를 하루 5편을 운영하고 있으며 동절기 빙판길 안전사고를 우려해 11월부터 4월까지는 운행을 중단하고 있는 실정으로 지리산 남사면에 위치한 구례노선이 이러한데 북사면에 위치한 인월 뱀사골노선은 더욱더 위험 할 것으로 판단된바 버스승객들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도 노선 신설은 철회되어야 마땅하다.

4. 서울 지리산 성삼재 구간 고속버스운행은 이용객에 편의적인 측면만을 고려한 결정으로 고속버스 기·종착지인 구례군은 기존 상권붕괴를 초래 할 뿐아니라 지역사회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오히려 환경오염만 가중되는 결과를 초래하는 결정을 한 국토부에 정보공개를 요구한다.
2020년 7월 14일

구례군 소상공인연합회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20-07-22 21:24:17
전형적인 전라도 이기주의이다.
구례군이 반대하는데 말도 안된다.
구례군은 지리산관광이나 화엄사, 노고단의 주역인데 그간 관광변화의 여건에부응하지못했다.
서울서 직통으로 성삼재를방문하면 노고단을 주로갈건데 구례군에 도움이되지.
꼭 구례역이나 구례읍을 통해서만 가야하나.
허름한 군내버스나 비싼택시타라고.
그러게 케이블카 하라할때는 반대했잖아.
반대해봐라 민심이반으로 노고단도 구례안들리고 남원이나 뱀사골로 거처서 갈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