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구제역․AI 대응체계 구축
[북구] 구제역․AI 대응체계 구축
  • 광주in
  • 승인 2011.01.09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2시 북구청 2층 상황실서 유관기관 회의 개최
구제역․조류독감 예방 및 유입차단 대책 등 대응체계 마련

광주시 북구(청장 송광운)가 가축질병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구제역방역본부를 구제역수습본부로 전환하는 등 신속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북구는 10일 오후 2시 북구청 2층 상황실에서 북구청을 비롯한 9개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구제역․AI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11월 안동에서 시작돼 전국적으로 확산 일로에 있는 구제역의 지역 내 유입차단 등 관련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소집됐다.

북구청과 북부경찰서, 북부소방서, 503여단 3대대, 광주․전남수의사회, 광주축산농협, 가축위생방역지원전남본부 등 9개 관련 기관은 구제역의 심각성에 인식을 같이 하고 지역 내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는데 적극적으로 연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광주․전남수의사회는 감수성 가축 임상관찰과 방역홍보 등을 추진하고, 광주축협은 위험․경계지역에 대한 가축사료 및 동물약품 등 공급을 맡게 된다.

북부경찰서는 통제초소와 방역시설물 보호, 축산물 매점․매석 특별단속 등을 실시하고 북부소방서는 소독차량과 통제초소 등의 급수지원을 담당한다.

또한 503여단 3대대는 통제초소 운영인력을 지원하는 한편 필요시에는 화학중대를 동원해 소독지원에도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민․관․군․경의 유기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해 구제역 유입 차단대책에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며 “축산농가에서는 매일 가축상태를 확인하고 구제역 의심가축은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에는 62농가가 소를 비롯한 사슴, 염소 등 1,337두의 우제류를 사육하고 있으며 북구는 방역통제초소 2개소를 24시간 운영하는 등 구제역 유입 차단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