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시장 “2045 탄소중립으로 가는 징검다리 되길”
강기정 광주시장 “2045 탄소중립으로 가는 징검다리 되길”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2.09.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미래 환경 신기술·신제품 한자리에
16일까지 110개사 230개 부스 운영…수출상담회 등 진행

호남 최대 기후환경전시회인 ‘제13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이 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막식을 열고 16일까지 3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개막식에는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 김금란 광주지방기상청장 등이 참석했다.

강기정 시장은 환영사에서 “이번 전시회가 2045 탄소중립 광주로 가는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며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의욕을 가지고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덧붙여 “환경이라는 공통 화두를 가진 기업과 기관, 전문가들이 이 전시회를 통해 경험과 신기술을 공유하고 환경산업을 미래산업으로 계속 발전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미래의 친환경 대중교통으로 불리는 수소전기트램, 자원순환형 음식물처리기, 인공지능(AI)와 결합한 친환경 수질정화 로봇 등 여러 부스를 둘러보며 미래산업 기술을 살펴봤다.

또한 강 시장은 현장에서 국제기후환경센터 및 기업과 즉석 간담회를 통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폭염, 자원순환 정책 등에 대한 협력방안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행사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공동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코트라(KOTRA), 동반성장위원회 등이 공동 주관하며 공기산업관, ESG기술관, 자원순환관, 수처리기술관, 미래생활관 등 5개의 주제로 탄소중립을 선도할 미래 환경 신기술을 알리고 신제품을 전시·판매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농업기술원과수연구소, 광주환경공단 등 기후·환경 관련 공기업과 기아자동차, 에코프로 등 환경대표기업 110개사가 참여해 230개 부스를 운영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경쟁력 있는 광주·전남 기업들이 참여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케이아이에코시스템(주)’, ‘RXO그룹’의 신기술과 ‘주식회사 퓨리움’, ‘워터제네시스’ 등 조달청 혁신장터에 등록된 기업들이 환경 관련 혁신제품도 볼거리다.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12개국 21개사가 참가하는 해외 수출상담회는 코트라 공동주관으로 14일부터 15일까지 2일간 화상으로 열린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부대행사로 열리는 대·중·소기업 상담회에는 국내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수요처로 참여해 중소기업과 1대 1 현장상담을 한다. 또한, 관련 업체 간 공유와 소통을 지원하기 위한 간담회와 설명회가 전시 기간에 수시로 열린다.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업사이클링 팝업스토어도 마련했다. 또한 ㈜에이엠특장, ㈜화인특장은 사람이 없이도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무인저속특장차량을 전시해 광주 기업의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