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방송, ‘부마에서 광주로’ 방영
광주문화방송, ‘부마에서 광주로’ 방영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6.20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재단·부마항쟁기념재단 공동기획
광주MBC '시사ON' 특집 ‘항쟁과 언론’
6월 24일 오후 1시 50분 TV, 유튜브 생방송

5.18민주화운동이 42년이나 흘렀지만, 아직도 진상규명은 멀기만 하다. 당시 언론이 제대로 된 역할과 기능을 했다면 고통스러운 역사가 이처럼 지속할 수 있었을까.

1979년의 부마항쟁과 1980년의 광주항쟁, 1987년의 6월항쟁과 2017년의 촛불혁명 국면을 보면 언론이 제대로 된 기능을 했을 때라야 한국의 민주주의는 전진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광주MBC <시사ON> 특집 ‘항쟁과 언론’(기획 김철원, 연출 이경찬, 진행 조현성 연빛나, 작가 임현희)이 6월 24일 오후 1시 50분 방송된다.

왼쪽부터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대표, 윤석년 광주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광주문화방송 제공
왼쪽부터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대표, 윤석년 광주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광주문화방송 제공

5.18기념재단·부마항쟁기념재단 공동기획으로 ‘부마에서 광주로’를 주제로 한 이 프로그램에는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대표, 윤석년 광주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이 출연해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시민항쟁과 언론의 기능을 되돌아보고 오늘날 한국 민주주의와 언론은 제대로 된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자문해보는 기회를 마련한다.

특히 1979년 부마항쟁,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권력에 저항했던 언론의 보도 행태 등을 돌아본다.

박종철 고문사건, 이한열 피격 사진 등 6월 항쟁의 기폭제 역할을 했던 보도나 5.18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 데모사태로 표현하며 진실을 왜곡했던 보도 등을 통해 당시의 언론 상황을 살펴본다.

또한, 수많은 사람의 투쟁과 희생으로 얻은 언론 자유의 현주소도 짚어본다. 불신의 대상이 된 한국 언론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언론개혁의 과제와 방향을 들어본다.

이를 통해 저널리즘의 역사와 역할을 되짚어봄으로써 진정한 언론의 역할을 고민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광주문화방송 김철원 시사팀장은 “민주주의가 작동하기 위해 ‘언론의 자유’가 필요충분조건이라는 것은 1980년 당시 광주의 비극이 초래된 것이 언론 기능의 마비부터 시작됐다는 사실만 봐도 알 수 있다”며 “언론이 제 기능을 하기 위해 진정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광주MBC 유튜브를 통해서도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