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전면 포진’, 이재명 첫 광주선대위 28일 출범
‘2030 전면 포진’, 이재명 첫 광주선대위 28일 출범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11.2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선대위원장에 10대 여고생부터 30대 영화감독까지 9명 인선
28일 오후 3시 김대중컨벤션센터, '광주대전환 선대위' 출범식 개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첫번째 지역선대위가 28일 광주에서 출범한다.

광주선대위는 이재명 후보의 중앙선대위에 쇄신 의지에 발맞춰 10대 여고생부터 30대 영화감독 등 2030 청년들이 선대위원장에 전면 포진했다.

ⓒ민주당 누리집 갈무리
ⓒ민주당 누리집 갈무리

10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제외한 9명 모두 청년으로 구성됐으며, 만18세로 선거권을 가진 고등학교 3학년 학생도 포함됐다. 여성 5명, 남성 5명으로 남녀 비율도 균형을 맞췄다.

새로 인선된 9명 광주선대위 공동위원장은 남진희(18. 광주여고 3년), 송나영(25. 환경활동가), 강한솔(28. 사회복지사), 채은지(36. 노무사), 정다은(36. 변호사), 이현민(20. 청소년 활동가), 김영환(35. 기업인), 잇승규(38. 작곡가), 노동주(39. 영화감독)씨 등이다. 

선대위원장 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선거를 지휘할 상임선대본부장에는 강수훈(38) 광주시당 대선공약기획실장을 배치했으며, 대변인단 등 주요 직책에도 청년들이 대거 포진했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제외한 6명의 광주 지역 국회의원들은 선대위 상임고문 위치에서 지역 활동을 책임지며 젊은 선대위를 뒷받침하기로 결정했다.

박광태 전 광주광역시장,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조영택‧전갑길 전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은 명예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지난 경선 당시 이재명 후보와 경쟁했던 이낙연‧정세균‧김두관 후보측 지지 인사들을 총망라해 용광로 선대위를 구성했다.

이재명 후보가 직접 참석하는 광주 선대위 출범식은 오는 28일 오후 3시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 4층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