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규 전 광주경제부시장 ‘광주형일자리 과제’ 기조발제
박병규 전 광주경제부시장 ‘광주형일자리 과제’ 기조발제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1.10.21 16:5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일자리 정책적 가치에 맞게 노동의 참여와 권한 공유로 경쟁력 갖춰야"

박병규 전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은 21일 광주 동구 금남로 소재 전일빌딩245 4층 광주NGO센터 시민마루에서 개최된 ‘지속가능한 광주형일자리 무엇을 해야하나?’토론회에서 기조발제를 통해 광주형일자리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는 광주글로벌모터스(이하 GGM)의 캐스퍼 양산체제 돌입에 맞춰 광주형일자리가 당초 취지와 목적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지속가능한 광주형일자리 사업을 위한 제언과 공동실천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노동존중사회연대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시민모임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박 전 부시장은 “광주형일자리라는 정책적 방향과 철학보다 GGM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고 말하고 “GGM은 광주형일자리의 가치가 설립기반이지만 내용적·형식적으로 미흡한 점은 추후 과제”라고 지적했다.

박 전 부시장은 “광주형일자리의 정책적 가치와 철학에 맞게 노동존중, 즉 노동의 참여와 권한 공유 여부에 따라 경쟁력을 가늠하게 될 것이다”며 “GGM, 즉 광주형일자리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노동의 참여 확장이고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제2, 제3의 광주형일자리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박 전 부시장의 기조발제와 함께 이정환 광주시의회 의원, 송권춘 광주광역시 일자리정책관, 박명준 한국노동연구원 선임 연구위원, 김설 광주청년유니온 위원장, 오주섭 광주경실련 사무처장, 고창운 한국노총 빛그린산단 노조위원장 등이 토론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op 2021-10-22 09:36:39
일잘하는 야무진 박병규님을 응원합니다

나문빠 2021-10-21 21:09:11
광주형일자리제품은 관주도형의 케치프레어산물이다?
현정부화답의 일자리만들기에 부응하여 생산직공무원만들기의 일환으로 행정기관이 제조업에 뛰어드는 무모함이다.
실체도없는 뉴딜정책에 일자리라면 꺼벅죽는모습이다.
누가 일자리를만드는데 반대하겠는가?
자연스러운이치는 기업에서주도하면 어느것하나 흠잡을게없다.
보여주기 나타내기에 취해서 국가보조금 금지인 WTO협정위반에대해서는 존재조차부정한다.
세계무역질서에서 통상마잘을 어떻게피하려고 얼굴드러내놓고 보조금을줘서 연봉을 5,000만원을 맞춘다고하냐

주시맨 2021-10-21 21:08:07
광주형일자리는 WTO협정위반을 생각하지않는 행정기관의 돈쓰는잔치이다.
생산직공무원 만들기에취해서 그부작용은 생각하지않고 재단을만든다.
거기에 관련자가 정치에뛰어든다고 어지간히 미처야한다.
이런일을 기업애서하면 트집잡을사람 아무도없다.
현정부에 화답하려다 광주시 망한다

모니터 2021-10-21 21:05:32
거기관련자가 우쭐하여 정치여정의 돌파구로 나타내려는 음모가나타는데 당장자리를 내놓고시작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