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곡성 폭우피해 현장 방문
조명래 환경부 장관, 곡성 폭우피해 현장 방문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8.14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근기 곡성군수 "섬진강댐 관리 매뉴얼 전면 재검토" 요청
조명래 장관 "재발방지대책 검토하겠다"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14일 지역 수해지역을 찾아 재발방지 대책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곡성군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비롯해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14일 17시 곡성군 수해지역을 방문했다. 조명래 장관 일행은 먼저 곡성군 고달면 섬진강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현황을 둘러봤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14일 전남 곡성군 수해지역을 방문하여 피해주민들로부터 상황을 듣고 있다. ⓒ전남 곡성군청 제공
조명래 환경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14일 전남 곡성군 수해지역을 방문하여 피해주민들로부터 상황을 듣고 있다. ⓒ전남 곡성군청 제공

유근기 곡성군수는 이 자리에서 조명래 장관에게 현재 섬진강댐 홍수조절용량으로는 사실상 효과적인 홍수통제가 불가능함을 역설했다. 

유 군수에 따르면 곡성군은 이미 2010년에도 섬진강댐 방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바 있고, 이에 대한 대응으로 환경부에서 2015년 댐 승고사업이 준공됐다. 하지만 댐 승고사업이 홍수통제능력보다는 담수용량 증가를 목적으로 진행됐다는 의견이다.

유근기 군수는 조명래 장관에게 "▲섬진강댐 관리 매뉴얼을 전면 재검토해 홍수통제 기능을 강화 ▲갈수기 적정 하천 유지수 상시 방류 ▲ 6월~9월 우기철 집중호우 또는 태풍 등 자연재해 대비 댐 예비방류" 등 3가지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검토해보겠다는 답변을 하고 곡성읍 신리 침수지역을 둘러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