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중국인 유학생 관련 유관기관 회의
광주시, 중국인 유학생 관련 유관기관 회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2.1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대책 공유 및 협조체계 유지
방역 실시, 입국 유학생 기숙사 2주간 생활 등 방안 마련

광주광역시는 13일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중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비한 코로나19 대응 대학·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지역 8개 대학과 출입국외국인사무소, 시 교육청 관계자, 5개 자치구 부구청장 등이 참석해 교육부 지침에 따라 학교별로 대응하고 있는 대학별 대책을 공유하고, 외국인유학생 귀국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각 대학은 개강 전 대학 캠퍼스 전역에 방역을 실시하고, 입국한 유학생을 대상으로 일일 발열체크를 하는 등 학교별 대응방안을 설명했다.

또한 개학일정에 맞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학 기숙사에 2주간 생활하도록 해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한다고 밝혔다.

기숙사 수용 범위 초과 시 국내학생 대상 공동 기숙 시설 마련 방안, 입국자에 대한 학교별 단체 수송방안, 유증상자 발생 시 기숙사내 별도 조치 공간 마련, 학부모 안심 메시지 발송, 상호벤치마킹(정보공유), 기숙사 밖 유학생 관리(대학별 전담팀 구성, 자치구와 협조체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앞으로도 시, 대학, 출입국외국인사무소 등 관련기관 간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현안 공유와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