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8:51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문화in 문화인
남.북. 해외 시인. 화가 등 214인 '통일시집' 펴내'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 출간... 한국문학 사상 첫 공동 통일시집

4.27 ‘판문점선언’을 기념하고, 8.15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남북녘, 해외 시인들과 미술인 등 총 214인이 공동으로 참여한 한국문학사상 최초의 ‘통일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가 <작가출판사>에서 출간됐다.

김준태, 이동순, 김승희, 김정란, 허형만, 나종영, 나해철, 박라연, 김해화, 신현림 등 남녘 시인 151인과 최국진 김영일, 김태룡 등 북녘 시인 8인, 리인모, 안학섭, 양희철 등 비전향 장기수 17인, 오홍심 김윤호 등 재일 조선인 <종소리> 시인회 12인, 이일영 최균선 리순식 등 해외동포 시인 14인이 참여했다. (아래 참여 작가 명단, 시집 차례 참조)

남과 북 해외동포 시인과 화가 등이 참여한 첫 공동 통일 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 표지 그림. ⓒ작가출판사 제공


또 네팔 시인(엘지 비버스)의 특별기고시 등 총 203인의 통일시편과 함께 신학철 김봉준 박방영 여태명 박진화 등 미술인 11인의 통일그림 등 총 214명이 공동 참여한 ‘통일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작가출판사 간, 378쪽, 값 17,000원)가 출간되어 국내외에 큰 관심과 주목을 끌고 있다.

이 시집은 ‘판문점선언’의 민족사적 의의와 민족통일에 대한 전망, 이산가족의 아픔과 민간교류의 중요성, 남북이 함께 잘사는 공존공영을 간절히 노래한 한국문학사상 최초의 기념비적 ‘통일시집’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7월 7일, <민족작가연합>(상임대표: 김해화, 사무국장 박학봉)과 <통일시집발간추진위원회>는 남북녘 시인들과 해외동포 시인들, 그리고 비전향 장기수들의 통일시편을 한데 모아 4.27판문점선언과 8.15 광복절을 기념해 통일시집을 출판하기로 결의하고, 국내외 시인들과 화가 및 서예가들에게 통일시집 참여를 권유했다.

그 결과 시인들과 화가 등 국내외 문화예술인들이 적극 동참함으로써 마침내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가 8.15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전격적으로 통일시집이 탄생했다.

통일시집은 모두 8부로 구성되어 총 206편의 통일시가 수록돼 있다. 1부― 4부는 남녘시인 151인의 통일시 152편, 5부는 북녘시인 8인의 통일시 10편, 6부는 비전향 장기수 17인의 통일시 17편, 7부는 재일 조선인 <종소리> 시인회 12인의 통일시 12편, 8부는 재미- 재중- 재일- 재독- 재호 등 해외동포시인 14인의 통일시 14편과 특별기고시로 네팔시인의 통일시 1편이 수록돼 있다.

통일시집의 권두에 신학철 화가, 여태명 서예가 등의 신작 그림과 서예작품 11편을 수록했다. 신학철 화가의 <소원>, 여태명 서예가(4.27 당시 남북정상의 소나무 기념식수 표지석 글씨 <평화와 번영을 심다>의 작가)의 <번영>, 김봉준 화가의 <우리는 하나, 자주 만나요>, 박방영 화가의 <아 내 사랑하는 조국이여>, 류연복 화가의 <꽃 한송이>, 홍선웅 화가의 <백령도- 종이학>, 김성장 서예가의 <신동엽 시, 껍데기는 가라>, 박진화 화가의 <문틈>, 진공재 전각가의 <노산 이은상 시, 조국강산>, 조병연 화가의 <통일의 봄소식>, 정설교 화가의 <4.27 평화의 시작> 등을 수록했다.

통일시집 제1부는 <하나됨의 노래>라는 부제로 김준태, 나종영, 이호준, 차옥혜, 나해철, 김해화, 리명한, 김희정, 박희호, 황경민, 최기종, 권서각, 박선욱, 신현림, 김승희, 이동순, 박관서, 류지남, 라문석, 박라연, 김의현, 박금란, 이상인, 이승철 등의 신작 통일시 39편이 수록돼 있다.

판문점 선언의 민족사적 의의와 한반도 통일에 대한 열망과 환희, 새로운 통일법,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남북 정상의 만남과 남북 작가 등 민간교류문제 등을 소재로 하여 민족의 화합과 번영, 통일조국의 미래상을 노래하고 있다.

제2부는 <이렇게 오고가면 되는 것이지>라는 부제로 양성우, 김정란, 강민, 강상기, 최자웅, 허형만, 신세훈, 문창길, 강기희, 박몽구, 김수우, 박종화, 공광규, 박학봉, 김선태, 안명옥, 지요하, 강신애, 임종철, 김태수, 전무용, 김희수, 정원도, 김형효, 김이하, 이성룡, 강은교 등의 신작 통일시 40편이 수록돼 있다(양성우, 강은교 등의 시는 기발표작).

개마고원과 백두산, 신단수, 임진강, 비무장지대(DMZ) 등 한민족의 시원을 밝히고, 분단의 상징물을 시화한 작품들이다. 특히 국정원의 공작으로 남녘으로 끌려온 북녘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시편(박몽구, 박학봉의 시)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제3부는 <만나면 꽃이 핀다>라는 부제로 김윤환, 임윤, 염창권, 정세훈, 김아랑, 홍관희, 최연식, 백수인, 장순향, 박판석, 박도, 홍성식, 박태정, 박철영, 채지원, 임병화, 박완섭, 조현옥, 정종연, 김완수, 지창영 등의 신작 통일시 38편이 수록돼 있다.

이산가족의 한과 아픔, 제2차 판문점 정상회담의 환희와 감격을 형상화하고, 개성공단의 재개와 납북을 횡단하는 철도의 개통을 기원하는 시편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제4부는 <단숨에 너는 올 것이다>라는 부제로 윤범모, 이적, 고희림, 이철경, 김광원, 양기창, 정동수, 강창수, 홍혜수, 김재덕, 권말선 등의 신작 통일시 35편이 수록돼 있다.

4.27 판문점 선언을 8천만 민족의 기대와 염원에 어긋나지 않게 실천하고 이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 땅에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을 천명하는 등 ‘민족대단결’의 원칙 아래 자주적 평화통일을 이룩해야 함을 노래하고 있다.

제5부는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라는 부제로 최국진, 김영일, 김태룡, 리철준, 김윤식, 김송림, 김태룡, 리송일 등 북녘 시인 8인의 신작 통일시 10편이 수록돼 있다. 판문점선언을 전후로 하여 북의 신문 <통일신보>와 개인 시집을 통해 발표된 작품을 게재한 것으로 민족통일을 염원하고, ‘판문점선언’의 감격을 노래한 시편들이다.

제6부는 <내 마음은 이미 통일되어 있다오>라는 부제로 ‘분단체제의 최대 희생양’이라고 할 수 있는 ‘비전향 장기수’ 17인의 신작 통일시를 수록했다.

새로 발굴한 리인모의 시「소녀의 미소」와 함께 비전향 최장기수 안학섭(43년간 복역), 양희철(36년간 복역), 양원진(29년간 복역), 김도한(28년간 복역), 김영식(27년간 복역), 박희성(27년간 복역), 최일현(27년간 복역), 박순자(15년간 복역), 허찬형(15년간 복역) 등 2차 송환 희망자들이 쓴 통일염원 자작시를 수록했다.

제7부는 <하나된 내 땅의 첫세대가 되고 싶어>라는 부제로 오홍심, 서정인, 김윤호, 허옥녀, 문옥선, 김성철 등 재일조선인(조총련) <종소리> 시인회 소속 12인의 신작 통일시 12편을 수록했다.

제8부는 <평화의 봄꽃으로 활짝 피어나라>는 부제로 이일영(라스베가스 한인문인회장), 최균선(연변작가협회 회원), 류계선(재일본 조선문학예술가동맹 맹원), 리준식(재독한인동포연합회 회장), 숀 맬버른- 유니 멜버른(재호 시인) 등 재미- 재중- 재일- 재독- 재호 등 해외동포시인 14인의 신작 통일시 14편과 네팔시인 엘지 비바스(한국 네팔이주노동자문학회 회장)의 신작 통일시 1편 등 모두 15편이 수록돼 있다.

돌이켜 보면 오랜 세월 동안 반복과 분열 속에 놓인 남과 북이었다. 이 통일시집을 통해 우리는 전세계 유일의 분단조국을 하나로 잇고자 하는 국내외 시인들의 간절한 염원과 소망을 뜨겁게 확인할 수 있다.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남북이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마침내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것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세계사적 과제임을 우리는 이 통일시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4.27판문점선언에 대한 이 땅의 시인, 화가들의 간절한 화답인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는 판문점선언의 이행으로 우리 민족의 꿈과 희망이 기다리는 시대, 희망찬 미래의 민족번영을 위해 우리 모두가 아낌없이 통일의 수호자가 되기를 간절히 노래하고 있다.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는 ‘평화의 철길’을 힘차게 달리는 ‘기관차’가 될 것이다.

■ ‘통일시집’ 참여 시인들과 화가들 명단(가나다순)

● 화가 및 서예가들/ 11명

서양화 - 김봉준 류연복 박방영 박진화 신학철 정설교 홍선웅

서예 및 전각 - 김성장 여태명 진공재 / 동양화 - 조병연

● 남녘 시인들/ 152명

강기희 강 민 강상기 강신애 강은교 강지산 강창수 강태승 고경하 고대환고희림 공광규 권서각 권태영 권말선 기도수 김경훈 김광원 김명은 김뱅상 김선태 김수우 김승희 김아랑 김여옥 김영운 김 완 김옥경 김완수 김요아킴 김윤환 김의현 김이하 김인호 김자흔 김재덕 김재석 김정란 김준태 김춘성 김태수 김태영 김판용 김해화 김현칠 김형효 김희수 김희정 나종영 나해철 라문석 류명선 류순자 류지남 리명한 문기훈 문선정 문창길 문해청 박관서 박금란 박 도 박라연 박몽구 박석준 박선욱 박설희 박완섭 박종화 박철영 박태정 박판석 박학봉 박해전 박희용 박희호 배재경 백수인 서안나 서애숙 석여공 송은영 송진호 신세훈 신현림 심우현 심종숙 안명옥 양기창 양성우 염창권 오성인 유진아 윤범모 윤석홍 윤선길 윤임수 윤한택 이동순 이민숙 이병일 이상인 이선아 이성룡 이수원 이승철 이은유 이재연 이 적 이철경 이호준 임병화 임상모 임 윤 임종철 장순향 장헌권 전무용 전해청 정동묵 정동수 정미숙 정세훈 정소슬 정영숙 정영훈 정원도 정종연 조광태 조현옥 주선미 주영국 지요하 지창영 진철문 진평주 차옥혜 채상근 채지원 최기종 최상해 최순섭 최연식 최일화 최자웅 한도훈 허형만 홍관희 홍성식 홍혜수 황경민 황성용

● 북녘시인들/ 8명

김송림 김영일 김윤식 김태룡 리송일 리철준 신흥국 최국진

● 비전향 장기수/ 17명

기세문 김교영 김도한 김영식 리인모 문일승 박순애 박순자 박정덕 박희성 신현칠 안학섭 양원진 양희철 임동규 최일현 허찬형

●재일 조선인 <종소리> 시인들/ 12명

김경숙 김성철 김윤호 김지영 리방세 문옥선 박청순 서정인 손지원 오홍심 진승원 허옥녀

● 해외동포 시인들과 네팔시인/ 15명

■ 재미동포/ 강위조 김포양 이일영 한동상

■ 재중동포/ 권헌 김견 김경수 리설희 리순남 민병남 최균선

■ 재일동포/ 류계선 ■ 재독동포/ 리준식 ■ 재호동포/ 숀 멜버른- 유니 멜버른

■ 네팔 시인/ 엘지 비버스

● 통일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 차례

■ 책머리에 / ‘통일시집’을 펴내면서 4

● 화보 그림

신학철 화가 __ 그림 <소원>

여태명 서예가 __ 서예 <번영>

김봉준 화가 __ 그림 <우리는 하나, 자주 만나요>,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박방영 화가 __ <아 내 사랑하는 조국이여>, <트럼프- 김정은 미북정상회담>

류연복 화가 __ 그림 <꽃 한송이>

홍선웅 화가 __ 그림 <백령도- 종이학>, <연평도>

김성장 서예가 __ 서예 <신동엽 시, 껍데기는 가라>

박진화 화가 __ 그림 <문틈>

진공재 전각가 __ 전각 <노산 이은상 시, 조국강산>

조병연 화가 __ 그림 <통일의 봄소식>

정설교 화가 __ 그림 <4.27 평화의 시작>

● 남녘 시인들의 통일시

○ 제1부/ 하나됨의 노래

김준태 __ 평화의 노래 하나됨의 노래 23

나종영 __ 우리는 하나 29

이호준 __ 2018년 4월 27일 30

차옥혜 __ 꿈을 보다 희망을 보다 32

나해철 __ 울다 웃다 34

김해화 __ 판문점 꽃편지 36

리명한 __ 철조망은 사라져라 38

주영국 __ 대통령의 월경 41

김희정 __ 도보다리 42

박희호 __ 우리는 44

채상근 __ 북조선 동갑내기 친구들아 46

황경민 __ 거기에 가면 48

최기종 __ 도보다리 50

권서각 __ 한글반 교실에서 51

박선욱 __ 도보다리 위에서 52

신현림 __ 두 대장의 포옹 54

박설희 __ 한 걸음 55

윤임수 __ 한겨레호 열차 56

송은영 __ 즐거운 통일 57

박학봉 __ 세계여 들으시라, ‘판문점선언’을 58

이재연 __ 그날이 왔다 62

김승희 __ 콩가루 집안의 어떤 통일을 기원함 64

이동순 __ 내가 생각하는 통일법 66

박관서 __ 통일을 하려거든 67

김명은 __ 도보다리 68

이병일 __ 판문점 뒤뜰에 와 69

김여옥 __ 청보리밭을 거닐던 바람이 천수천안 꽃종을… 70

김뱅상 __ 도보다리 72

서애숙 __ 4월의 세한도 73

서안나 __ 평양냉면 74

류지남 __ 판문점, 민들레 노래방에 놀러가다 76

라문석 __ 상생의 아침 78

김요아킴__ 둥근 만남 80

박라연 __ 아직 남은 소원 82

김의현 __ 눈물 83

이민숙 __ 배롱꽃 사랑 84

박금란 __ 남북정상회담을 축복하는 봄비 86

이상인 __ 평안남도 순천작가회의와 교류기 88

이승철 __ 저, 황홀한 평화의 얼굴들 90

○ 제2부/ 이렇게 오고가면 되는 것이지

양성우 __ 백두산 97

김정란 __ 개마고원 98

강 민 __ 꿈앓이 101

최자웅 __ 백두고원 102

강상기 __ 조국연가 103

허형만 __ 남녘, 북녘 104

신세훈 __ 동이가 서이에게 베풀 수 있는 남남북녀 사랑 105

문창길 __ 강화 평화전망대에서 106

강기희 __ 장백유감 108

김인호 __ 삼지연 우체국 창가에서 109

박몽구 __ 내 안에 있는 금단의 선 110

김수우 __ 신단수 112

박종화 __ 2018 새로운 시작 113

공광규 __ 파주에게 116

박학봉 __ 열두 달을 꽃 이름으로 다시 불러본다 117

이은유 __ 파주를 떠나며 122

김선태 __ 비무장지대의 친구들 123

안명옥 __ DMZ의 두루미 124

지요하 __ 이승의 영마루에서 오늘도 꿈을 꾼다 126

강신애 __ DMZ 128

배재경 __ DMZ 129

최상해 __ 판문점 선언을 들으며 130

김 완 __ 동백꽃 피고 지네 131

장헌권 __ 판문점의 봄 132

류명선 __ 남과 북 134

박해전 __ 아리랑찬가 135

임종철 __ ‘조강통일대교’ 어떤가요? 136

임상모 __ 임진강 칡아지 138

윤한택 __ 맑은 압록강 경계에서 139

전무용 __ 분단 70년의 새해 아침에 140

김희수 __ 병신년 넋두리 144

정원도 __ 제5의 길을 가자 146

윤석홍 __ 2018년 4월 27일 오전 9시 29분 148

김태수 __ 오늘 자강도 희천 간다 150

박석준 __ 동행 151

김형효 __ 이러면 되는 것이지 152

김이하 __ 4월 27일, 그 이전의 말을 버리기로 했어 154

이성룡 __ 속전속결 156

유진아 __ 가자 가자 가자 157

강은교 __ 우리가 물이 되어 158

○ 제3부/ 만나면 꽃이 된다

김윤환 __ 정순할매 161

임 윤 __ 자작나무의 눈 162

염창권 __ 이산가족 164

정세훈 __ 어머니가 우신다 165

김아랑 __ 울아버지 166

문선정 __ 달밤 168

홍관희 __ 할배 얼굴만 그리시는 송정할메 169

최연식 __ 만나면 꽃이 핀다 170

백수인 __ 아버지의 가지산 172

장순향 __ 통일춤 174

정영숙 __ 경계가 풀리는 날 176

김재석 __ 가지산 뻐꾹새 177

박판석 __ 귀향 178

박 도 __ 우수리스크 역에서 180

홍성식 __ 캄보디아 사는 조선 처녀에게 182

조광태 __ 호적등 183

박태정 __ 암것도 아닌 184

박철영 __ 답사 몽 185

김자흔 __ 북청 신발 186

문기훈 __ 범일동 골목 이발소 188

한도훈 __ 북녘 사내 만나다 189

송진호 __ 그날 이후 190

채지원 __ 악수 191

임병화 __ 선혜동자처럼 공덕의 길을 내어서 192

황성용 __ 반복의 직감 193

오성인 __ 수술 194

석여공 __ 대화 195

김태영 __ 평화만들기 196

김판용 __ 주화의 꿈 197

정미숙 __ 봄바람 198

정동묵 __ 꼭 가야 하는 길 199

박희용 __ 그리운 꽃 한 송이 200

박완섭 __ 아, 개성공단이여 201

조현옥 __ 두만강을 지나는 기차 204

심종숙 __ 택배를 기다리며 206

정종연 __ 역사의 새로운 출발선을 보고 208

김완수 __ 외나무다리 210

지창영 __ 판문점에 해 뜬 날 211

○ 제4부/ 단숨에 너는 올 것이다

윤범모 __ 연꽃 이야기 215

이 적 __ 단숨에 216

이선아 __ 문수산에서 218

이수원 __ 민들레에게 220

고희림 __ 도이치 이데올로기식으로 말하자면 221

고경하 __ 미8군 캠프워크 담장으로 내리는 빗물 222

김옥경 __ 어처구니 사드 224

김경훈 __ 하산 225

기도수 __ 장기수 박희성 226

주선미 __ 한 알의 탁구공 너머 228

강태승 __ 나무에서 좌우를 읽다 230

이철경 __ 나의 조국 한반도 231

김광원 __ 한바탕 축제 232

김영운 __ 염화강의 밤 233

김춘성 __ 번개팅 234

정영훈 __ 한반도 세계평화 번영체제 출발을 축하하며 235

윤선길 __ 새 집을 짓자 238

진철문 __ 통일의 힘 240

류순자 __ 들리는가 형제여 242

권태영 __ 가까이 있는 통일 243

양기창 __ 우리는 노동자 통일선봉대이다 244

정동수 __ 무성영화 246

진평주 __ 그날이 오면 248

정소슬 __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249

강지산 __ 아리랑 252

강창수 __ 새로운 역사는 판문점선언으로부터 253

홍혜수 __ 평화를 안겨준 파란색 도보다리 254

심우현 __ 이상스런 한국근현대역사 256

김현칠 __ 궁평항 님마중 259

고대환 __ 불칼 260

김재덕 __ 사리원의 박군에게 262

최일화 __ 천번 만번 통일 264

문해청 __ 신문기사를 보고나서 266

최순섭 __ 햇봄 268

권말선 __ 벽, 촛불 그리고 ‘판문점선언’ 269

● 북녘 시인들의 통일시

○ 제5부/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최국진 __ 민족대단결원무곡 275

김영일 __ 더 높이 들자 민족자주의 기치 276

김태룡 __ 통일의 8·15를 마중가자 278

리철준 __ 새해의 아침에서 통일의 아침까지 280

김윤식 __ 봄빛 넘치는 판문점 282

김영일 __ 분리선은 더는 없다 284

김송림 __ 통일의 종착점을 향하여 286

김태룡 __ 판문점의 신호총성 288

리송일 __ 통일삼천리를 걸으셨습니다 290

신흥국 __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292

비전향 장기수의 통일시

○ 제6부/ 내 마음은 이미 통일되어 있다오

리인모 __ 소녀의 미소 297

김영식 __ 한풀이 299

박정덕 __ 기다림 300

양희철 __ 연둣빛 새순으로 301

신현칠 __ 천외에 부치는 호소 302

기세문 __ 금강산 찬가 306

임동규 __ 미래 세계에 대한 전망 307

문일승 __ 내 마음은 이미 통일이 되어 있다오 308

박순애 __ 날 알아주는 사람이 있는 310

김교영 __ 정든 하루 311

박순자 __ 하나로 312

김도한 __ 그날의 일기 316

안학섭 __ 제국의 최후 319

양원진 __ 모두 만나는 통일이 다가온다 320

박희성 __ 평화협정을 기다리며 321

허찬형 __ 낙동강 물새 322

최일현 __ 그날이 오리다 323

재일 조선인 <종소리> 시인회의 통일시

○ 제7부/ 하나된 내 땅의 첫 세대가 되고싶어

오홍심 __ 탁상액틀과 함께 327

김경숙 __ 하늘나라가 있다면 329

서정인 __ 판문점분리선우에 330

김지영 __ 늦게 찾아온 우리의 봄 332

손지원 __ 분리선 334

김윤호 __ 하나된 내 땅의 첫 세대가 되고싶어 336

허옥녀 __ 꿈꾸던 그날이 달려옵니다 338

진승원 __ 이제는 물렀거라 340

박청순 __ 어제와 래일 342

문옥선 __ 그날 이후로 344

리방세 __ 숨소리 346

김성철 __ 악수를 세워보는 밤 347

● 해외동포 시인들과 네팔시인의 통일시

○ 제8부/ 평화의 봄꽃이여 활짝 피어나라

■ 재미동포

강위조 __ 통일된 그날 351

김포양 __ 판문점 선언 352

이일영 __ 동해기약 354

한동상 __ 통일아, 어서 오너라 355

■ 재중동포

최균선 __ 평화의 봄꽃이여 활짝 피여나라 356

김경수 __ 오, 6·15의 그 세월은 … 358

김 견 __ 비구름 360

민병남 __ 통일이여 안아보자 361

리설희 __ 6.15의 대통로 이 길로 가자! 362

리순남 __ 령감님, 꿈이 아니라오 364

권 헌 __ 통일의 봄이여 오라 366

■ 재일동포

류계선 __ 빛나리라 내 조국, 우리 민족 368

■ 재독동포

리준식 __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370

■ 재호동포

숀 멜버른, 유니 멜버른__ 끝없는 길 위에서 372

■ 네팔 시인의 특별기고시

엘지 비버스__ 통일된 나라 코리아 375

■ 통일시집 발간 성금 기탁자 명단 377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