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4 화 20:10

광주in

HOME 정치 전남도
전남도, 스마트팜 보급사업 수요조사 나서1차 60억 원 규모 31농가 선정 이어 20일까지 73억 원 규모 접수

전남도는 스마트팜 축산 확산을 위해 2018년 축산 ICT 융복합 확산 사업에 133억 원을 확보, 3월에 1차 대상자 31농가 60억 원 규모를 선정한데 이어 20일까지 73억 원 규모의 2차 수요 조사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수요조사는 ▲표준사업비 1억 원부터 10억 원의 사업비 상한액을 정해 지원기준에 부합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하는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 사업과 한우농가에 터치형 스크린, 테블릿 PC, 축사모니터링 장비(CCTV), 암소발정 감지장비 ▲ 1천만 원 이하 사업비를 지원하는 한우분야 ICT 융복합 사업으로 구분해 이뤄진다.

수요조사 결과 예비 신청농가를 대상으로 사육 규모 및 축사시설 현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해 적합한 ICT 융복합 시설·장비 안내, 자격 요건 등을 전문기관에서 사전 컨설팅한 후 대상자를 확정한다.

축산 ICT 사업은 융복합 시설을 활용해 개체정보, 개체별 건강상태, 축사 환경정보 등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사료 급여량과 노동력을 줄이면서 효과적 사양관리, 질병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전남도는 2014년 양돈을 시작으로 닭, 젖소, 한우, 오리, 사슴까지 축종을 확대해 시행, 지난해까지 97호에 41억 원을 지원했다.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