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19 토 14:51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보해 복분자주, 남-북 고위급 만찬서 선보여

보해 복분자주가 지난 10일 열린 남-북 고위급 대표단 회담에서 만찬주로 사용됐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지난 10일 통일부 주최 만찬에 참석했다. 강원도 강릉시 한 호텔에서 열린 이날 만찬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여정 부부장 등 남-북 고위급 관계자들이 동참했다.

보해 복분자 드림세트.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만찬 테이블에는 보해 복분자주가 올랐다.

보해 복분자주가 남북이 하나된 자리에 사용된 사례는 과거에 또 있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도 보해 복분자주가 공식 만찬주로 사용되기도 했다. 이에 앞서 2005년에는 APEC정상회의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됐다.

보해 복분자주는 국내외 대규모 행사의 공식 만찬주로 선정돼 한국을 대표하는 정통와인으로 자리매김하며 세계 20여 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보해양조는 "호텔 관계자는 남-북 대표단 만찬 자리에 어울릴만한 다양한 제품을 놓고 고민한 끝에 보해 복분자주를 선택하게 됐다”며 “음식과 주류 모두 호텔에서 정성껏 준비한 만큼 만찬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이 만족하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