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21:08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광산구, ‘공공영역 종사자 임금사각’ 해소한다청소년수련관 종사자 임금 가이드라인 마련 착수

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는 “공공부문 사회복지 임금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수련관 종사자 급여 체계 개선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소년 상담·보호·복지·활동 등을 수행하는 시설 종사자들의 열악한 처우를 혁신해 노동에 대한 정당한 보상 원칙을 구현하고, 청소년 권익을 더욱 증진시키기 위해서다.

현재 광산구의 청소년 복지시설은 청소년수련관, 야호센터(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청소년성문화센터가 있다. 여기서 근무하는 인원은 모두 32명.

광산구는 우선 구립 시설인 청소년수련관 종사자부터 개선한 임금 체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야호센터는 구 직영으로 별도의 임금 체계를 적용하고 있고, 나머지 시설은 국·시비를 지원받기 때문에 단계적으로 적용키로 했다.

현재 광산구 청소년수련관 종사자 임금은 보건복지부의 사회복지시설 인건비 가이드라인과 비교하면 평균 73% 수준이다. 청소년 복지시설은 정부의 인건비 가이드라인에 포함되지 않아 ‘임금 사각지대’로 불려왔다.

광산구는 우선 정부의 사회복지시설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참고해 청소년 수련관 종사자들의 임금 기준안을 만들고, 수련관 위수탁 협약시 이 기준안을 수탁 단체가 받아들이도록 할 방침이다.

이 같은 계획은 지난달 28일 공공 청소년시설·기관 종사자 처우개선 연대와 면담을 가진 민 구청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 당시 면담에서 민 구청장은 “특별수당 지급보다 근본적인 방법으로 청소년 시설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해 공공성을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