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22:21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차별받는 소수자에 광주가 손 내밀어야"문빈정사 법선 스님, 광주시청 공무원들에게 강조

"시민의 언어로 시민과 공감대 넓혀야”

“공직자들이 공적인 의식을 갖고 시민의 권익과 타인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시민과의 공감대를 넓히는 데 힘써 달라.”

광주광역시는 무등산 문빈정사 주지인 법선 스님을 초청해 15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제17회 ‘시민의 목소리 청해 듣는 날’을 열고, 시 공무원들이 인권과 공적인 의식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빈정사 법선 주지스님이 15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시민의 목소리 청해 듣는 날' 강사로 초청돼 '인권과 공적 의식'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법선 스님은 인권과 평화운동을 통해 ‘사람’이 중심 되는 길을 걸어가면서 고민하고 실천했던 생각을 공직자들과 공유하고, 이를 어떻게 인권도시 광주에 접목해 갈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그는 먼저 “우리 모두는 타인의 은혜로서 존재하면서 타인을 이롭게 한 적은 별로 없다. 시민의 권익을 지키려면 자기의 권리를 지킬 줄 알아야 하고 그 결과로 타인의 권리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는 공적인 사회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우리 사회가 양극화되고 사색이 사라지면서 정신적으로 황폐화되고 있다. 광주가 인권도시로서 여러 가지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인권의 진정한 의미를 고민하고 있는지, 그 의미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차별받고 있는 소수자의 문제에 대해 광주가 앞장서고 손 내밀어야 한다. 있는 그대로 존중받고 살게 하는 것, 우리 것으로 변화시키려 하지 않고 그 사람 자체로 존중해 주는 것이 인권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배의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수의 개념을 통해 우리 사회에 필요한 ‘사회적 평형수’로서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을 예로 들었다.

ⓒ광주시청 제공
15일 오전 '시민의 목소리 청해 듣는 날' 강사로 초청된 법선 문빈정사 주지스님을 윤장현 광주시장이 반갑게 맞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행정조직이 사회를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은 있겠지만, 사회가 온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있어야 가능하다”며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다양하고 활발하게 작동해야 사회가 올바르게 돌아가고 건강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자들이 자신의 권리를 찾아야만 시민의 권리도 존중할 수 있고, 노동조합을 활성화해야 일반 서민들의 작은 노동조합까지도 권리와 힘이 생기게 할 수 있다”고 주문했다.

법선 스님은 “권력은 언어에서 나오기 때문에 통치자의 언어가 아닌 시민의 언어로 시민과의 공감대를 넓혀 달라”는 당부로 이야기를 마쳤다.

한편, 광주시는 시민들의 여망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현장의 소리를 듣는 ‘시민의 목소리 청해듣는 날’을 매주 운영하고 있다. 제18회는 22일 열릴 예정이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