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7 목 17:56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판소리부터 무용·모듬북·판굿까지17일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 타악그룹 악동‘뜨거운 여름 興,樂’

앉은반설장구·가야금병창·전통무용·국악가요 등 퍼포먼스 한자리

판소리부터 풍물, 전통무용, 모듬북, 국악가요까지 국악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퍼포먼스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공연이 열린다.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오는 17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열리는 토요상설공연으로 타악그룹 악동의 ‘뜨거운 여름 흥(興), 락(樂)’을 선보인다.

타악그룹 '악동' 공연 장면. ⓒ광주문화재단 제공
타악그룹 '악동' 공연 장면. ⓒ광주문화재단 제공

첫 무대는 풍물장단을 무대 연주용으로 재구성하여 사물악기의 역동적인 연주가 돋보이는 ‘앉은반 설장구’로 시작한다. 이어 동리 신재효의 광대가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작돼 다채로운 장단의 변화와 화성을 가미한 단가 ‘광대라함은’, 흥보에게 은혜를 입은 제비가 이듬해 봄 다시 홍보네 집으로 날아오는 여정을 그린 ‘흥보가 중 제비노정기’를 가야금병창으로 들려준다.

다음으로 전통무용 ‘흐르는 듯이 그 자리에’, 여러 명의 북 연주자들이 역동적인 동작으로 북을 두드리며 관객의 마음을 흔드는 ‘모듬북’, 아리랑을 대중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만든 창작가요 ‘아리요’, 경기민요 뱃노래를 바탕으로 앞으로 나아가고 미래를 축원하는 의미의 ‘배띄워라’를 선보인다.

남도아리랑 선율에 맞춰 민족의 정체성과 지역 정서를 함께 표현하는 춤사위 ‘아리아리 아라리요’에 이어 상모를 돌리면서 다양한 대형을 연출하며 사물놀이의 기운과 재미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선반 판굿’으로 마무리한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타악그룹 악동’은 우리 문화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국제 행사 등에 참여하면서 국악의 세계화와 공연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사하고 있는 전문예술단체이다. 이번 공연은 김일현, 양태훈, 김은성, 송병주, 김재현, 임시대, 김희영, 이성은, 표윤미, 김성용이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은 무료이고,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오는 24일은 정민근무용단 초청 ‘춤으로 전하는 우리가락’ 공연으로 춘앵전, 김진걸류 산조, 한영숙류 태평무, 사랑가, 거문고 창작곡, 양도일류 설장구 등 전통무용공연을 선보인다.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