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상록회관을 녹지공원으로"
환경단체, "상록회관을 녹지공원으로"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5.04.09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상록회관 아파트 부지로 용도변경 반대 '천명'
환경련.주민 반대운동 돌입... 광주시 행정행위 '관심'

광주의 대표적인 시민의 녹색쉼터이자 벚꽃 군락지로 유명한 서구 농성동 상록회관 부지에 아파트가 들어서려하자  환경단체와 인근 지역주민들이 반대운동에 나섰다.

광주시와 환경단체 등에 따르면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이 상록회관 부지 82,259㎡(1만 4,807평, 농성동 260번지 일대)에 대해 서울지역 부동산업체인 디에스네트웍스에를 상대로 매각절차 진행 중이라는 것. (아래 성명 전문 참조)
 

 

▲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상록회관 부지를 부동산업체에 매각하려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의 행위를 비판하고 있다. ⓒ광주인

 

▲ 광주환경운동연합과 시민대책위원회가 9일 오후 광주 서구 농성동 상록회관 앞에서 공무원연금관리공단 소유의 상록회관 부지에 들어서려는 대규모 아파트 건립에 대해 반대입장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문제의 부지는 상록회관 뒷편의 약 1만4800여평에 대해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이 서울의 부동산 업체에 매각절차를 진행 중이다. ⓒ광주인

이 업체는 이 부지매입과 동시에 12개동 1천여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건립을 계획 중이다. 그러나 이 곳에 아파트가 들어서려면 현재 1종 일반주거지(5층 이하)에서 2종 공동주택주거지로 광주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용도변경을 통과해야 한다.

또 광주의 대표적인 녹색공간으로서 상징성과 오래된 벚꽃공원 그리고 인근 녹색벨트 연계성을 감안 할 때 환경단체와 시민의 반발여론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9일 광주환경운동연합과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시민대책위원회가 상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고 녹색공간으로 조성할 것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대책위는 서명운동과 윤장현 광주시장과 조영표 광주시의회 의장 면담 등을 통해 반대입장을 전달 할 계획이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심의 공공시설 이전 부지는 친환경적 도시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며 "상록회관 부지를 옛 지방청와대에 터인 상록공원과 연계하여 역사성과 공공성을 갖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공무원 연금관리공단에 대해 "부지 매각절차를 중단해야 할 것이며 광주시 또한 난개발이 아닌 도심 녹지공간으로 조성하고 보존토록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환경단체는 "이 부지가 난개발이 된다면 도심의 허파와 같은 녹지가 상실되고 시민의 쉼터가 잃게 된다"며 "더불어 교통난 가중과 환경문제까지 야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광주시에 대해서도 "현재 해당 부지는 5층 이상 아파트 건립이 불가능한 곳으로 도시계획상 용도를 변경하여 부동산과 건설업체의 수익창출을 위한 고층아파트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돌고 있다"며 "광주시는 도시계획 변경이나 건축허가를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편 현재 광주시에서 쟁점 중인 환경문제는 서구 서창동 백마산 승마장 건립 관련 김종식 전 서구청 임기말 구유지 헐값 매각과 불법건축행위 그리고 서구 쌍촌동 호남대학교 캠퍼스 부지 등이다.

여기에 서구 농성동 옛 광주서부경찰서 터에 광주시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대규모 아파트 건립도 환경훼손 과 기존 마을과 부조화 등으로 곧 쟁점화 될 것으로 보인다.

 

▲ 환경단체 회원들과 시민들이 광주시에 대해 상록회관 부지의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수 있는 용도변경을 반대하고 녹색공간으로 조성을 촉구하고 있다. ⓒ광주인

 

▲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상록회관 부지에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고 녹색공원으로 보존을 촉구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성명 [전문]

상록회관 부지를 아파트 숲이 아니라, 도시숲 녹지공원으로 조성하라!

◦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이 82,259㎡(1만 4,807평)에 달하는 광주광역시 서구 농성동 상록회관 부지를 서울 모 기획부동산업체에게 매각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또한 해당 부지가 향후 고층 아파트 단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역사회에서 회자되고 있다.

◦ 과거 전남 농촌진흥원이었던 상록회관 부지는 벚나무 숲 등의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던 지역의 명소였다. 상록회관과 수영장 등이 들어서면서 벚나무가 베어지는 등 일부 녹지가 소멸되여 과거의 경관을 잃긴 했으나, 현재에도 많은 시민들이 휴식을 즐기러 찾는 도심속 공원의 기능을 하고 있다.

◦ 이러한 부지가 아파트단지로 개발된다면 녹지의 상실만이 아니라, 향후 인근 교통란 가중 등 도시환경문제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도심에서의 공공시설 이전 부지는 공원과 같은 친환경적인 공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방향과도 벗어나 있다.

◦이에 광주환경운동연합과 상록회관 부지 개발을 반대하는 시민대책위는 다음과 같은 입장과 요구를 표명하고자 한다.

1. 상록회관 부지가 현재와 같이 매각되고 이후 난개발이 이루어진다면 도심의 허파와 같은 녹지가 상실되고 시민의 쉼터 또한 잃게 된다. 더불어 교통란 가중과 함께 도심 환경문제의 원인이 될 것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시민 여론을 귀담아, 매각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

2. 현재의 해당부지는 5층 이상 아파트건립이 불가능한 곳이다. 도시계획상 용도를 변경하여 부동산과 건설 업체의 수익창출을 위한 고층아파트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 광주시는 이곳 부지에 아파트 건립을 위한 도시계획 변경이나 건축허가를 해서는 안될 것이다.

3. 바로 옆 상록미술관 부지는 과거 전남도지사공관 일명 지방청와대를 상록공원으로 조성한 곳이다. 역사성과 공공성을 지킨 전례이다. 상록회관 부지도 이와 연계하여 도심에서 역사성과 공공성을 갖는 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

<우리의 요구>
- 상록회관 부지를 아파트가 아니라 도시숲 녹지공원으로 조성하라!

- 도심의 공공시설 이전 부지는 친환경적 도시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 상록회관 부지를 구 지방청와대 자리 상록공원과 연계하여 역사성과 공공성을 갖도록 해야 한다!

-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상록회관 부지 매각 절차를 중단해야 할 것이며, 광주시 또한 난개발이 아니라, 도심 녹지공간으로 조성되고 보존되도록 나서라!

2015년 4월 9일

광주환경운동연합, 상록회관부지개발반대시민대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