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정] "일부 후보, 무작정 출마" 비판
[이윤정] "일부 후보, 무작정 출마" 비판
  • 광주in
  • 승인 2010.07.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에 대한 정책·비전없이 무조건 출마”
“심지어 일부 출마자들, 프랑카드나 사무실도 없어”

이윤정 민주당 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민주당 남구지역위원장)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구와 특별한 인연이나 연고도 없는 사람들이 정치적 철학과 명분도 없이 오직 자신의 인지도를 내세우거나 중앙당에 목을 매고 공천을 기대하고 있는 낯 두꺼운 공천행보가 계속되고 있다” 며 “이번 7·28보궐선거는 새롭고 활력있는 민주당을 건설하고 정권재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참신하면서도 지역정서를 가장 잘 대변할 수 있는 인물로 매듭지어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윤정 후보는 “지금까지 남구에 봉사 한번 한 적도 없이 남구민과 진지한 대화 한번 해본 적 없이 남구발전 방안에 대한 고민도 없이 오로지 ‘국회의원 배지 한번 달아보겠다’ 는 사람들이 중앙당에 줄을 서고 있다” 며 “진정 남구를 위한 국회의원이 되려고 한다면 최소한 남구를 위한 정책다운 정책 한가지라도 내놓고 출마의사를 밝히는게 최소한의 도리가 아니겠냐” 며 일침을 가했다.

이윤정 후보는 이어 “남구민에게 얼굴을 알리는 프랑카드라도 내걸고 홍보에 나서고 있는 출마자들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며 “심지어는 사무실도 내지 않고 오로지 중앙당만 바라보는 후보들도 있다” 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이윤정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자신이 왜 나왔고 어떠한 일을 하겠다는 최소한의 설명도 없이 중앙당 공천 받아 올테니 무조건 지지해달라” 고 하는 것은 “유권자들을 정말 무시하는 행태로 민주의 성지 광주에서는 절대 발을 붙이지 못할 것” 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윤정 후보는 “과거 정치인이나 구태정치인들은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지 못해 결코 정권재창출을 이뤄낼 수 없다” 며 “역사성과 선명성 있는 후보, 참신하고 깨끗한 후보만이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시킬 수 있다” 며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