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명 여수시장 후보, “국힘, 신 후보 발언 강력 법적대응”
정기명 여수시장 후보, “국힘, 신 후보 발언 강력 법적대응”
  • 염동성 기자
  • 승인 2022.05.2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언비어와 허위사실 임을
조목 조목 반박

선거 유불리를 떠나, 투표를 앞둔 막바지에 접어들면 항상 고개를 드는 게 상대방에 대한 유언비어와 허위사실 유포다.

특히, 성문제나 혼외자, 돈봉투 등의 사안은 단골메뉴로 등장해 정책선거분위기가 일순간 상호비방과 비난이 난무하는 혼탁선거로 변질되는 사례를 많이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지역정가 소식에 밝은 한 언론 관계자는 “과거엔 폭로전이 먹힐수 도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유권자의 정치의식이 높아져 오히려 네거티브를 일으킨 사람이 역풍을 맡는 시대임을 잘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기명 전남 여수시장 후보 제공
ⓒ정기명 전남 여수시장 후보 제공

이와 관련 정기명 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시장후보가 ‘불법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한 신용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정 후보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당하고 대응할 가치도 없지만 의혹을 해소하고 시민들과 적극 소통한다는 차원에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선을 포함해 이번 선거기간 내내 온갖 유언비어와 흑색선전이 난무하였으나 지역화합과 지역 정치에 대한 시민피로도 등을 감안해 되도록 법적대응을 하지 않고 참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번 신용운 후보의 기자회견 내용은 아무런 근거도 없는 아니면 말고식 폭로로, 선거방송토론회에 이어 두 번째이고 너무 모욕적이어서 법적 대응을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정 후보는 먼저 ‘100여 명의 여론팀을 운영하면서 이미 선거법상 2배 이상의 선거 비용을 소진해 공직선거법 위반했다’는 신용운 후보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운영한 사실도 없으며, 캠프 인원을 다 합해도 100명이 안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를 제기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1억을 주겠다는 제안도 들어왔고, 아침저녁으로 저를 직접 찾아오는 사람도 있었다’는 신 후보의 외압설 에 대해서는 “제안한 사람과 조석으로 찾아왔다는 사람을 밝히고, 있다면 고발하길 바란다”고 반문했다.

정 후보는 또 ‘제보자와 녹취록이 확보돼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녹취록이 있으면 검찰에 고발하면 될 일을 공개 못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정기명 후보는 끝으로 “아무리 선거판이라고 상대방을 흠집내기 위해 음해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후보자로서 취할 자세가 아니다”며 “그에 상응한 책임은 반드시 물어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용운 국민의힘 여수시장 후보자는 27일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정기명 후보자가 여론조작팀을 운영했다는 의혹과 함께 수억원의 불법 자금이 사용됐다는 주장을 제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