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연극 '고백, 나는 광주에 있었습니다'
5·18 연극 '고백, 나는 광주에 있었습니다'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5.1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연극마을, 서울. 광주 공연
5·18 계엄군,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울 대학로 스타시티 7층 후암씨어터 (5.12.~14.)
광주 씨어터연바람(광주광역시 동구, 5.24.~28.)

5·18민중항쟁 42주기를 기념하여 5·18기념재단에서 순회공연을 목적으로 공모·선정한 연극 〈고백, 나는 광주에 있었습니다(극단 푸른연극마을)>를 오는 12~14일 서울 대학로 ‘후암씨어터’, 5월 24~28일 광주 동구 ‘씨어터연바람’에서 선보인다.

연극 〈고백, 나는 광주에 있었습니다>는 1980년 그 날을 잊기 위해서 몸부림치는 계엄군 출신의 남자와 사라져버린 사람들을 기다리며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남자의 고통스러운 고백을 담고 있다.

연출을 맡은 이당금씨는 “잊지 말아야 할, 기억해야 할 80년 오월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고 그 날의 진실을 밝히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극 <고백, 나는 광주에 있었습니다>는 80년 당시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이경남 목사의 <어느 특전병사의 고백>을 모티브했다.

5.18재단에서 지원하는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5·18기념재단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있다. 진상규명 신고·접수와 문의는 5·18기념재단 홈페이지(www.518.org) 참여마당에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