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평등공약' 지방선거 후보자에 촉구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평등공약' 지방선거 후보자에 촉구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4.25 0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제공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제공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제공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가 4월 중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피켓을 들었다.

22일 오후 1시 광주광역시청 앞에 모인 활동가들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선전전을 시작,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과 집권 여당이 될 국민의힘 당사로 이동하며 4월 중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는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주지역 후보자와 정당에 차별금지와 권리 보장을 위한 조례 제정과 공약을 촉구하는 활동을 6월 지방선거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뽑아달라 말하는 당신, ‘평등’을 공약하라!

2016년, 20대 국회의원을 뽑는 지방선거가 있었다.

광주학생인권조례에서 ‘성적 지향’ 등을 삭제하려는 조례 개정 토론회가 열릴 만큼 평등에 반대하는 이들이 활발히 활동한 때였다.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는 평등을 삭제하려는 이들에 맞서며 2016년 만들어졌다.

2022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가 동시에 열리는 해다.

선거는 배제된 이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기회인 한편으로 인권을 후퇴시키는 세력이 힘 자랑하는 때다.

그래서 출마한 정치인의 소신을 확인할 기회다.

당선’을 목표로 삼는지 ‘시민 모두의 삶’을 목표로 하는지 ‘공약’을 통해 드러나기 때문이다.

2024년, 10만 명의 시민 동의가 담긴 차별금지법 제정 요구를 21대 국회는 의원 임기 마지막 해로 미뤘다.

그렇게 밀려날 수 없어 4월 중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100만 걸음을 걸었던 미류와 종걸 두 인권 활동가가 4월 11일부터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지켜보는 마음이 타들어 간다.

소위 ‘검수완박’을 위해 갖은 방법을 짜내며 당론으로 밀어붙이는 국회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은 ‘차별금지법 제정’에는 강 건너 불 구경이다.

집권 여당이 될 국민의힘은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

단식에 들어간 인권 활동가들이 바라는 ‘차별 없는 사회’를 위해 국회가 할 일이 있다.

‘차별 없는 광주’를 위해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한 시장과 시의원 후보가 할 일이 있다.

정부는 관심이 없어도, 국회는 제 일을 미루더라도 지자체와 지방 의회는 혐오-차별 없는 지역 사회를 만들기 위해 책무를 다해야 한다.

농성에 들어간 두 인권 활동가의 동료로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는 지방’선거 광주지역 출마 후보 모두에게 ‘평등을 공약하라!’고 요구한다.

혐오와 차별을 금지하고 피해 입은 이들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차별금지 조례를 공약하라!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사회를 위해 차별금지와 권리보장 정책을 약속하라!

공천이 곧 당선이라 믿는 정당 후보로 출마한 사람이든 집권 여당이 될 정당 후보로 출마한 사람이든, ‘차별 없이 모두가 함께 사는 세상’ 대동 세상을 염원한 오월 영령이 잠든 이곳이 ‘광주’라는 사실을 잊지 말라.

그리고 적어두라. ‘당선’ 이후 현실로 만들어야 할, 선포된 지 꼭 10년이 된 광주 인권 헌장 전문의 첫 문단을 말이다.

우리는 이 도시에 사는 모든 사람들이 인종, 성별, 연령, 종교, 장애, 국적, 출신 지역, 경제적 지위 및 사회적 신분 등 어떠한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등 폭넓은 영역에서 자유롭고 인간다운 공동체의 주인으로 살아갈 권리가 있음을 확인한다.

뽑아달라 말하는 당신, ‘평등’을 공약하라!

2022년 4월 22일

광주혐오문화대응네트워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