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국 첫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 개시
광주시, 전국 첫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 개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3.16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해사망 3천만원·상해후유장해 최대 3천만원 등 15개 항목 보장
예술활동증명 등록 3천여 명 자동 가입…2023년 3월14일까지 지원

광주광역시는 문화예술인들이 안정적 환경에서 창작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문화예술인 특화 상해보험에 가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보험가입 기간은 2022년 3월15일부터 2023년 3월14일 자정까지 1년이며, 가입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예술활동증명등록을 완료한 만 16세 이상 광주시민으로 별도 절차 없이 자동 가입된다.

보장내용은 ▲상해사망 3000만원 ▲상해후유장해 최대 3000만원 ▲수술비 35만원, 정신질환위로금 200만원 ▲골절진단금, 골절수술비, 화상진단금, 화상수술비, 신경손상·으깸손상 치료비 30만원 ▲뺑소니 및 무보험 차 상해사망‧후유장해 1000만원 ▲성폭력범죄상해 1000만원 ▲사이버명예훼손 1백만원 ▲외모 추상장해 3000만원 ▲상해입원일당(180일한도) 2만원 ▲깁스치료비 10만원 등 15개 항목이다.

보험금은 보장기간 내 청구사유가 발생했을 때는 ‘광주문화예술인 상해보험 접수 콜센터’(02-3487-5957)를 통해 진단서, 보험금 청구서, 예술활동증명확인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영업일 기준 7일 이내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보험금 청구는 사고일로부터 3년 안에 하면 된다.

광주시는 이번 지원을 통해 3000여 명의 지역 예술인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상이 되는 문화예술인들이 빠짐없이 보험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기관과 단체를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