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수목원, ‘가을벚꽃’ 활짝
구례수목원, ‘가을벚꽃’ 활짝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9.3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가을벚나무 꽃 개화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청 제공

전남 구례군이 운영하는 구례수목원에 아름다운 가을벚꽃이 개화해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벚꽃이라 하면 화사한 봄볕의 상징처럼 여겨지지만, 구례수목원에 피어난 벚꽃은 가을볕에 화사하게 피어나 가을의 전령처럼 방문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가을바람을 머금고 수줍게 피어나는 ‘가을벚나무(어텀날리스, Prunus subhirtella ‘Autumnalis’)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가을벚나무는 봄과 가을에 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춘추벚나무라고 불리기도 한다. 국내에는 1978년 영국 힐리어(Hiller) 농장에서 천리포수목원에 들어와 처음 소개되었다. 일반 벚꽃에 비해 꽃송이가 약간 작고 분홍빛 겹꽃의 형태를 띠는데 희귀성과 아름다움을 영국왕립원예협회로부터 인정받아 AGM(Award of Garden Merit)를 수상했다.

대개 처음 핀 꽃이 또 한번 피어나 일 년에 2번 개화를 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은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내내 꽃을 피워 개화시기가 매우 길다. 겨울이 비교적 따뜻한 곳에서는 눈 속에서 가을벚나무 꽃을 볼 수 있어 그 매력을 더욱 발산한다.

또한, 구례수목원에는 가을을 알리는 다양한 꽃이 방문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보라색 탑을 층층이 쌓아올린 층꽃나무 ▲애틋한 사랑의 꽃 석산 ▲가을의 향기와 청초함을 주는 나도샤프란 ▲가을 햇살 아래 연보라 빛을 잊을 수 없게 만드는 벌개미취 등이 지난 무더웠던 여름의 기억을 잊게 한다.

구례수목원은 전라남도에서 유일한 공립수목원으로 54ha의 산림면적에 1148종 13만 본의 식물이 식재되어있는 13개의 주제원으로 이뤄져있다. 지난 5월 15일 정식 개장한 후 구례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