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남, "전남도, 온실가스 감축 실행" 촉구
정의당 전남, "전남도, 온실가스 감축 실행" 촉구
  • 광주in
  • 승인 2021.09.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문 [전문]

전라남도는 기후위기로 인한 재난을 막기위해
2030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실행계획을 세워라!

2021년 9월, 전 세계에서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행동이 진행됩니다. 날로 가속되는 기후재난 속에,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 각 지자체와 기업들은 여전히 미동도 하지 않고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전라남도와 전남 22개 시·군에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정의당 전남도당 제공
ⓒ정의당 전남도당 제공

유엔 산하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산업화 이전의 지구 온도보다 1.5도 상승하는 시점이 2040년으로 10년이나 앞당겨졌다고 발표했습니다. 2050년보다도 더 빨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작년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전국 226개 지방자치단체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했습니다. 기후위기와 재난에 가장 먼저 대응할 것을 약속하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과 적극적인 실천도 약속하였습니다.

당시 선언문에는 “기후위기와 재난에 가장 먼저 대응하는 주체는 지방정부”라며 “지방정부가 앞장서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세우고 취약계층을 위한 대응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실천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 어떻습니까?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세웠습니까? 이를 달성하기 위한 실천은 진행중입니까?

또한 전라남도는 COP(기후변화당사국총회)를 2028년 유치하겠다고 선언했으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적극적인 목표 없이 일단 유치하고 보자는 식에 불과합니다. COP28을 유치하려면 전라남도를 비롯한 각 지자체가 보다더 적극적으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세우고 도민들도 동참해 줄 것을 홍보해야 합니다.

이에 정의당 전남도당은 기후위기로 인한 재난을 막고 도민들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전라남도와 22개 시·군에 9월 24일까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발표할 것을 촉구합니다. 탄소중립으로 가는 길목에서 2030년은 중요한 의미를 가집니다.

향후 10년의 대처가 성공적으로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지를 판가름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각 지자체와 공공기관은 매주 금요일 ‘자가용 없는 날’을 시행하기를 촉구합니다. 매주 금요일이 어렵다면 매월 마지막 금요일, 그것마저도 어렵다면 9월 24일 단 하루만이라도 ‘자가용 없는 날’을 시행하십시오.

자가용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모두 동참하여주시기 바랍니다.

2021년 9월 13일

정의당 전남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