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희망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광주희망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1.1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립 광주희망원(원장 이순석)은 지난 14일 직원 및 사회복무요원 27명과 시설생활인 71명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병 선별검사를 실시했다.

이번 전수검사는 최근 광주지역의 요양원과 요양병원 등에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가 집단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감염병 상황이 엄중해지자 원내에 감염병 바이러스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광주광역시청의 행정명령으로 실시하게 됐다. 

ⓒ광주희망원
ⓒ광주희망원

전수검사는 동구보건소의 전문 인력들이 광주시립 광주희망원을 방문해 검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동구보건소에 따르면 이 날 검사를 받은 직원 및 사회복무요원과 시설 생활인 등 98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시립 광주희망원은 작년 2월에 코로나19 감염병이 발생하자 3월에 선제적으로 코호트 격리를 시행하고 지난 1년 간 외부인의 출입과 면회를 제한하는 등 감염병의 원내 유입을 막기 위해 노력해 왔다.

광주시립 광주희망원 이순석 원장은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직원들과 사회복무요원들이 출·퇴근시 동선을 최소화하고 주말에도 외출을 자제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햇다.

또 “12월말부터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감염병 상황이 심상치 않아 이번에 전수검사를 받게 됐다. 앞으로도 광주희망원은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감염병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코로나19 감염병 종식을 위해 미약한 힘이나마 보태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