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5.18 40주년 기념식
전남대 5.18 40주년 기념식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5.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학생, 민주동우회원 등 200여명
‘대통령의 멘토’ 송기인 신부도 참석전남대학교 5.18 40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용봉홀에서 엄수됐다.

전남대 5.18연구소와 전남대민주동우회가 공동 주관한 이날 기념식에는 정병석 총장과 박승현 총동창회장을 비롯한 교직원, 학생과 최 철 전남대 민주동우회장과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해 5.18 40주년을 기념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 부산·경남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송기인 신부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념식에서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전남대학교의 꽃잎들이 금남로에 흩뿌려지고 자식과 친구, 동지를 보내며 쏟은 분노와 통곡의 메아리가 오늘도 우리 가슴에 겹겹이 울려온다.”며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고 한 자도 틀림없이 그날을 기록해 기억으로 기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철 민주동우회장은 “전남대 정문에서 학생들과 계엄군간의 첫 충돌장면을 담은 사진을 찾거나 이미지로 복원하고, 실제 충돌상황을 기념일에 재현”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기념식은 문석환 민주동우회 부회장의 경과보고, 김도형 전남대교수회 회장의 ‘대한민국 모든 지성인에게 고함’의 선언문 낭독에 이어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진행됐다.

전남대학교 5.18 40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용봉홀에서 엄수됐다.

전남대 5.18연구소와 전남대민주동우회가 공동 주관한 이날 기념식에는 정병석 총장과 박승현 총동창회장을 비롯한 교직원, 학생과 최철 전남대 민주동우회장과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해 5.18 40주년을 기념했다.

ⓒ전남대학교 제공
ⓒ전남대학교 제공

특히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 부산·경남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송기인 신부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념식에서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전남대학교의 꽃잎들이 금남로에 흩뿌려지고 자식과 친구, 동지를 보내며 쏟은 분노와 통곡의 메아리가 오늘도 우리 가슴에 겹겹이 울려온다”며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고 한 자도 틀림없이 그날을 기록해 기억으로 기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철 민주동우회장은 “전남대 정문에서 학생들과 계엄군간의 첫 충돌장면을 담은 사진을 찾거나 이미지로 복원하고, 실제 충돌상황을 기념일에 재현”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기념식은 문석환 민주동우회 부회장의 경과보고, 김도형 전남대교수회 회장의 ‘대한민국 모든 지성인에게 고함’의 선언문 낭독에 이어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