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인사들, ‘5·18 40주년 기념 메시지’
해외 인사들, ‘5·18 40주년 기념 메시지’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5.14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뉘른베르크, 미국 샌안토니오, 튀니지 아리아나, 프랑스 그리니 시장,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 지지

광주광역시는 민주·인권도시로 알려진 독일 뉘른베르크와 미국 샌안토니오, 튀니지 아리아나, 프랑스 그리니 시장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영상메시지를 각각 보내왔다고 밝혔다.

4명의 시장들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행사와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행사 참석이 어렵게 되자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메시지를 보내왔다.

‘마쿠스 쾨니히’ 뉘른베르크 시장은 “대한민국의 모든 민주화운동은 5·18민주화운동에서 비롯됐으며, 현 세대의 자유를 위한 길을 닦았다”고 했다. 그리고 “뉘른베르크와 광주 두 도시의 과거 유산은 인간의 존엄과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해야할 과제를 주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인권도시’라는 세계적인 네트워크가 중요한데 광주가 매년 세계인권도시포럼을 개최하여 세계 각국의 도시들이 모여 인권을 배울 수 있도록 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론 니렌버그’ 샌안토니오 시장은 “5·18민주화운동이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미친 영향은 오늘날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메아리를 울리고 폭력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빛나는 본보기로 남아있다”며 “샌안토니오와 광주는 불굴의 정신을 공유하고 있으며, 기념비적이고 혁명적인 운동에서 승리하여 역사에서 각자 자리매김 하였다”고 말했다.

민주·인권 변호사이기도 했던 ‘파델 무사’ 아리아나 시장은 “광주에서 촉발되어 대한민국 전역에 영향을 미친 5·18민주화운동의 40주년을 함께 기념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다”며 “두 도시가 우선순위로 삼고 있는 민주주의 강화와 코로나19 대응 정신을 바탕으로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연대의지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2019년 세계인권도시포럼에 참석해 받은 5·18시계탑 오르골과 5·18민주묘지 참배 때 사용한 흰 장갑을 기념품으로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랑스 평화시장협의회장인 ‘필리프 리오’ 그리니 시장은 “광주가 세계인권도시포럼을 통해 민주적 가치를 실현해줘 감사하다”며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도시들이 인권뿐만 아니라 사회이슈와 평화를 공공정책에 우선적으로 반영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해외 인권도시 시장들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지지하고 인권도시로 발전해 온 광주 시민들의 용기에 경의와 연대를 표명해준데 대해 매우 감사하다”며 “완전한 5·18 진실규명에 온 힘을 다하고, 광주가 국제적인 인권도시로서 중심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 뉘른베르크는 1930년대 독일 나치당의 중심지였고, 600만 명의 유대인 학살로 이어진 나치 인종법이 만들어진 도시이자 제2차 세계대전 후 전범들의 재판이 열렸던 인권·평화의 도시로 널리 알려져 있다.

미국 샌안토니오는 광주시와 1982년에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로 38년간 경제, 환경,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협력과 교류를 해왔다.

튀니지는 2010년 독재정권에 저항하여 시민혁명이 일어나 아랍권에서 민주화를 이룬 유일한 나라로 ‘튀니지 국민4자 대화기구’는 2015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해외시장들의 영상메시지는 광주시 SNS(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스토리)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