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선대본 “이석형 당원답게 처신해 달라
이용빈 선대본 “이석형 당원답게 처신해 달라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3.26 14: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원 모두 함께해야 한다는 이용빈 후보 뜻 따라 법적 조치 않기로”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산갑 국회의원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6일 “이용빈 후보는 민주당 후보경선의 모든 과정을 청산하고 원팀 구성을 위해 고심해 왔다”며 “깊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이전투구에 매달리는 이석형 후보는 이제라도 민주당원답게 처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용빈 민주당 광산갑 후보.
이용빈 민주당 광산갑 후보.

이용빈 선대본부는 “25일 이석형 후보측은 오전 보도자료와 오후 제보자 기자회견까지 개최해 이용빈 후보측 김 모 총괄선대본부장이 ‘금품제공 조작뉴스’ 무마 조건으로 A씨에게 50만원을 건냈다는 ‘허위사실’을 마치 ‘진실’인 것처럼 거리낌 없이 가공하고 연출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대본부는 “50만원을 건넸다는 장소와 그 시간에 당사자로 지목된 김모 총괄선대본부장이 이용빈 선거사무소에서 선대본 회의를 주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석형 후보측이 만남 시간을 수정하더니, 급기야 ‘김모 총괄선대본부장은 박00씨와 함께 동행한 사실이 없으며, 박00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정정 보도자료를 내는 막장드라마를 연출했다”고 비판했다.

이용빈 선대본부는 “김명수 총괄선대본부장의 행선지가 선대본 회의 주재가 아니었으면, 이석형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의 금품 살포를 덮기 위한 연출을 지속적으로 시도했을 것”이라며 “이번 행위도 더불어민주당의 민주적 절차로 공천된 이용빈 후보를 파렴치한 인물로 몰아 총선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그 연장선”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석형 후보측의 행동은 민주당의 시대가치인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지만, 원팀을 구성해 화합된 모습을 보여달라는 이용빈 후보의 당부 말씀에 따라 법적인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용빈 후보의 뜻을 모아 민주당원 모두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용빈 선대본부는 “눈과 귀를 가리는 ‘쇼’에도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 주신 광주시민과 광산구민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광주시민과 광산구민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니터 2020-03-27 10:22:58
함평인은 절대로 민주당후보를 찍지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