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지역암센터 현판식 개최
광주전남 지역암센터 현판식 개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12.26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지역민의 암질환 연구와 진료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광주·전남지역암센터가 26일 현판식을 열고 내년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자리한 광주·전남지역암센터는 암 조기발견이나 전이, 악성 여부 판별에 필수 장비인 최첨단 양전자방출단층촬영기(PET/CT)와 함께 치료후유증과 장애를 최소화하는 방사선 치료기인 토모테라피, 절개 없이 병변 부위만 방사선 수술을 시행하는 무혈 수술기(Gamma Knife) 등 첨단장비를 갖췄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연간 1만6000여 명에 달하는 광주·전남 지역 암 환자 진료는 물론 ▲지역민의 암 질환 역학적 특성 파악을 위한 조사연구사업 ▲암 조기 발견사업 ▲암 예방과 홍보 및 교육훈련 ▲호스피스완화의료와 재가 암 환자 관리사업 등 총체적인 암 관리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지역 암센터 운영으로 그동안 치료를 받기 위해 수도권을 오가면서 불편을 겪은 지역 암환자들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최적의 진료환경을 통해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남지역암센터는 2004년 9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국가 암 관리 사업을 수행할 거점센터로 지정받아 전체면적 1만241㎡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2007년 개소했다.

이후 15년 동안 광주지역의 지역암센터 부재에 대해 양 지자체가 협의를 거듭해 올해 보건복지부, 전남도, 화순전남대학교병원과 합의해 지역암센터가 개소하게 됐다.

이날 현판식에는 장윤정 국립암센터 암관리정책부장, 김일융 광주광역시 복지건강국장, 안병옥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이삼용 전남대학교병원장, 정신 화순전남대학교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일융 광주광역시 복지건강국장은 “암으로 인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예방, 검진, 치료, 사후관리까지 전 주기에 걸친 암 관리체계를 강화해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