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창작뮤지컬로 만나는 근현대사 사건들
국악창작뮤지컬로 만나는 근현대사 사건들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11.28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5일 빛고을시민문화관, 국악그룹 各人各色 ‘신초영전-꿈엔들 잊으리오’

지역의 젊은 음악가로 구성된 국악그룹 ‘各人各色’(이하 각인각색)’의 국악창작뮤지컬 ‘신초영전-꿈엔들 잊으리오’가 오는 12월 5일 오후 4시와 7시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펼쳐진다.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 공연을 목표로 작년 초연된 ‘신초영전’이 심청전을 모티브로 한 현시대 청년들의 이야기였다면, 올해 선보이는 ‘신초영전-꿈엔들 잊으리오’는 근현대사에 등장하는 사건들을 엮은 역사극이다.

한국전쟁 후 어느 깊은 산골마을 눈이 먼 아버지 신한국과 함께 사는 그의 딸 신초영. 어느 날 마을 전역으로 각 마을마다 근래에 입촌한 자 혹은 수상한 자로 의심될 시에 신고하여 부역자 적폐를 청산하자는 공고문이 붙고 이로 인해 마을이 술렁이기 시작하는데, 이후 신한국의 행동이 심상치 않다.

아버지를 향한 의구심이 나날이 커져가던 초영은 우연히 홀로 뒷산에서 무언가를 묻고 있는 한국의 모습을 보게 된다.

김안순(총연출/늙은 초영), 김명대(무대제작/늙은 영남), 소지원(신한국), 이유리(신초영), 함승우(영남), 박다희(화순댁) 등이 출연한다.

각인각색은 광주광역시와 광주문화재단이 함께하는 2019문화예술펀딩프로젝트 만세만세 만(萬)만(滿)계에 참여해 지난 10월 한 달간 모금을 진행, 목표했던 250만원을 달성했다.

여기에 매칭지원금 250만원을 더하여 총 500만원의 사업비로 이번 공연을 진행한다.

국악그룹 ‘各人各色’의 유태선 대표는 “2019년은 3·1운동 100년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인 뜻깊은 해"라며 "독립열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그들의 큰 뜻을 작품에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