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응급구조사, 수능 현장에서 대활약
광주교육청 응급구조사, 수능 현장에서 대활약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11.14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흡곤란 수험생 즉시 대응 및 이송, 무사히 시험 끝마쳐

광주시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응급구조사를 배치해 건강 이상으로 시험을 포기할 뻔한 학생을 끝까지 시험 완주를 할 수 있도록 도왔다.

14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보문고 고사장에서 수능 시험을 본 진흥고 3학년 학생이 3교시 영어 시험 도중 호흡곤란을 일으켰다. 도저히 시험을 볼 수 없는 위급한 상황에서 현장에 배치된 응급구조사가 인근 하남성심병원 응급실로 즉시 이송해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학생은 하남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이내 정상 컨디션을 회복했다. 이에 하남성심병원에서는 이 학생을 위해 특별히 시험장을 신속히 설치, 학생이 4교시까지 무사히 수능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진흥고 학생 보호자는 시교육청의 적극적인 행정과 현장 응급구조사의 빠른 대응, 병원의 적극적인 치료와 배려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해당 학생은 현재 시험을 다 마치고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다.

광주시교육청 중등교육과 우재학 과장은 “광주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배치한 응급구조사가 큰 역할을 해 학생을 위기에서 구했다”며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생들의 예기치 않은 사고에 대비하고, 학생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번 수능을 대비해 응급구조사 38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