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총력
농어촌공사,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총력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8.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6일 밤 부산 부근에서 상륙해 7일까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재해대비 대처사항을 집중점검하기 위한 영상회의를 열었다.

본사 재난 대응 관련부서를 비롯한 전국 지역본부와 사업단이 참여한 영상회의에서는 집중호우 예상지역과 재해취약시설에 대한 사전대비 등 재난상황에 따른 대비체제를 집중 점검했다.

한국농어촌공사가 6일 재난안전종합상황실 중심으로 태풍 이동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가 6일 재난안전종합상황실 중심으로 태풍 이동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김인식 사장은 “태풍북상에 따라 지역별로 100~200mm의 많은 강우가 예상되고 있는 만큼, 배수시설 사전정비, 상습 침수지역 등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 등 철저한 상황관리와 대비태세를 유지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태풍 피해를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긴급복구에 나서 국민의 안전과 농작물 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태풍피해 예방을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긴밀히 유지해 줄 것을 지시했다.

공사는 회의 이후 재난상황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전직원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