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수 직인 42년 만에 ‘훈민정음해례본체’로 개각
담양군수 직인 42년 만에 ‘훈민정음해례본체’로 개각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07.3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인 포함 총 264개 공인 ‘훈민정음해례본체’로 전면 개각

전남 담양군은 오는 8월 1일부터 42년 동안 사용해 온 담양군수 직인을 포함한 총 264개의 공인을 기존의 ‘한글전서체’에서 ‘훈민정음해례본체’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담양군은 공인을 훈민정음 창제 당시 원형에 가깝고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하여 자랑스러운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직인의 품격을 높일 수 있도록 교체했다.

또한 담양군수 직인의 규격을 2.1㎝에서 2.7㎝ 정방형으로 확대하여 직인으로서 무게감 있는 장중함과 중후한 풍모를 갖추게 됐다.

군은 군수 직인뿐만 아니라 소속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읍·면장인, 민원사무전용인, 회계관계공무원인 등 총 264개의 전체 공인을 대상으로 이번 공인 개각을 추진했다.

담양군은 기존 공인은 기록관으로 이관하여 행정박물로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