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오페라단, '카르멘' 공연
광주시립오페라단, '카르멘' 공연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06.19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 오후7시30분, 29일 오후3시 광주문예회관 대극장

음악적 관능미를 중시한 작곡가 비제의 태양의 오페라 <카르멘>가 15년만에 빛의 도시 광주에서 전막오페라로 펼쳐진다.

광주시립오페라단(예술감독 정갑균)이 제4회 정기공연으로 ‘비제, 오페라 <카르멘>’ 을 오는 28일오후7시30과 29일 오후3시 양일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 올린다.

‘라 트라비아타’, ‘라 보엠’과함께 세계의 3대 오페라에 속하는 <카르멘>은 이탈리아 베르디, 독일 바그너와 함께 19세기 낭만주의 오페라 3대 거장으로 꼽히는 프랑스 작곡가 조르쥬 비제(1838~1875)의 걸작이다.

<카르멘>은 프랑스 작가 메리메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19세기 스페인 집시여인의 사랑을 그리는 전 4막의 오페라이다. 열정과 관능이 혼재하는 작품으로, 1875년 초연 당시부터 강렬한 충격을 선사한 <카르멘>은 200년이 넘게 세계인의 사랑을 받아오며 한국인이 가장 보고싶은 오페라 1위로 손꼽힌 그랜드 오페라이다.

광주시립오페라단 공연 모습.
광주시립오페라단 공연 모습.

<카르멘>은 태양의 도시 스페인 세비에서 펼쳐진다. 스페인 특유의 정열적 분위기를 배경으로 질투와 애증 같은 인간의 원초적 내면 심리를 국내외 오페라 스타들이 사실적이고 박진감 넘치게 묘사한다.

자유로운 영혼 집시여인 ‘카르멘’, 절제와 욕망의 기로에 선 ‘돈 호세’, 열정의 화신 ‘에스카미요’, 그리고 순진한 시골처녀 ‘미카엘라’의 서로 다른 사랑이 얽히고설키며 더욱 긴장감 넘치게 진행된다.

이 네 남녀의 복잡하고 비극적인 사랑이야기는 프랑스, 스페인, 쿠바의 이미지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정열적인 음악으로 펼쳐지는데, 화려한 색채감의 오케스트라의 이국적인 선율 또한 작품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사랑하는 자들의 희망과 상실, 욕망과 희생을 동시에 보여주며 모순적인 감정의 변화를 풀어내는 네 남녀의 사랑과 갈등 속에서 탄생하는 강렬한 러브 스토리 속 오페라의 향연은 관객들의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특히 세계 최정상 성악가들이 그리는 총 천연색 카르멘은 화제가 되고 있다. 세계적인 오페라 스타들의 ‘카르멘’을 통해 관객들에게 놀라움과 기쁨을 선사한다.

카르멘 역의 오페라 디바 일리나 페트로바와 동양의 보석 무츠미 타니구치와 더불어 세계 최정상의 드라마틱 바리톤 고성현, 세계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테너 한윤석, 윤병길, 소프라노 김선희, 최정원이 호흡을 맡는다.

대규모의 군중장면과 함께 웅장한 합창을 선보일 이번 공연에는 순천시립합창단과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전남대학학교 합창단이 함께하며 연주는 광주시립교향악단이 맡는다. 특히 이원국발레단과 순천시립극단이 함께 무대에 올라 대작 전율을 선사한다.

전주곡부터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의 찬란한 태양과 강렬한 색채감을 느끼게하는 이 오페라는 베르디의<라 트라비아타>와 함께 전 세계 오페라극장에서 공연 빈도가 가장 높은 최고의 인기작이다.

특히 쿠바의 민속음악을 토대로 한 카르멘의 ‘하바네라’, 스페인 민속 춤곡을 사용한 ‘세기디야’, 바리톤 주인공 에스카미요의 ‘투우사의 노래’, 테너 주인공 호세의 ‘꽃노래’ 등 익숙한 선율의 탁월한 아리아들이 귀를 사로잡는다.

오페라 거장 정갑균(시립오페라단 예술감독) 특유의 미장센이 돋보이는 연출은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으며 스토리 전개 방식과 캐릭터를 돋보이게 할뿐 아니라 동시에 극중 몰입도를 배가 시킨다.

또한 세계적으로 촉망받는 마에스트라 여자경이 지휘봉을 잡아 드라마틱한 서사를 펼친다. 여자경 지휘자의 풍부한 해석은 관객들에게 완전한 자유와 운명적 사랑에 대한 판타지를 충족시킬 것이다.

이와 함께 국내 최고의 제작진이 만들어내는 화려한 의상과 무대, 장치는 관객의 몰입감을 고조시키며 미학적 전율을 관객에게 선사할 것이다.

스페인 길거리 위의 집시여인 카르멘. 최하위 계급의 노동자 신분이지만 어느 누구도 그녀의 영혼을 구속할 수 없다.

집시의 사랑은 자유롭고 고혹적인 만큼뜨겁고 짜릿하지만 결국은 비극으로 치닫고 만다. 무모한 사랑의 구속에서 벗어나 찾고자한 영혼의 자유. 그녀의 자유로운 영혼은 우리 내면이 갈구하는 모습일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