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정 의원, '각화농산물시장 TF팀 구성' 촉구
신수정 의원, '각화농산물시장 TF팀 구성' 촉구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6.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수정 광주광역시의회 의원(더민주당, 북구3)은 12일 2018년 회계결산 예결위 심사에서 각화농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진행을 위한 TF팀 신설을 촉구했다.

신수정 의원은 ”현재 각화농산물도매시장은 노후화로 인해 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시설현대화 사업을 계획성 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함께 해결할 수 있는 TF구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수정 광주시의원(더민주. 북구3).
신수정 광주시의원(더민주. 북구3).

현재 각화농산물도매시장은 1991년 개장한 각화동 도매시장은 시설 노후화와 교통 혼잡, 부지 협소 등으로 상인과 시민들의 불편이 컸다.

이에 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한 광주시는 2008년 국비 사업이 확정돼 2009∼2012년 국비 123억 원을 지원받았으나 영업 손실을 우려한 상인들의 반대로 착공도 못 하다가 2011년 사업이 취소돼 지원금 전액을 반납했다. 벌칙까지 적용받아 2016년까지 사업을 신청조차 못 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까지 도매시장 현대화사업으로 사업비의 30%를 국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국비가 아닌 융자로 전환으로 광주시는 국비를 받을 수 있는 기회마저 놓쳤다.

이처럼 광주시의 안일한 행정으로 ‘각화농산물도매시장 시설 현대화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용역’ 중앙부처(기재부)의 국비지원 여부가 불투명하여 연구용역비가 명시이월 된 상황이다.

또한, 부지 이전에는 수천억 원이 소요돼 국비 지원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며, 기존 부지를 매각해 대체 부지를 매입한다고 해도 수백억 원 이상의 건축비를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신수정 의원은 ”시설현대화사업에 5~600억 원 가량의 돈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융자와 자체사업비로는 예산 부담으로 인해 사업을 추진하기 어렵게 되었다“며 우려를 표했으며, ”각화농산물도매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을 위한 역량을 모으기 위해 시청, 북구청 그리고 도매시장 유통인들과 함께 TF팀을 신설해 중앙부처에 적극적으로 우리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