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주역들, 양동시장 상인과 '어깨동무'
4.19주역들, 양동시장 상인과 '어깨동무'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1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9문화원, ‘4.19주역과 함께 하는 양동시장 상인의 밤’ 개최
19일 오후6시부터 양동시장 야외특설무대서

4.19혁명 59주년을 맞아 당시 광주 참가자들이 또 다른 주역이었던 전통시장 상인들을 만나 '동지애'를 나눈다.  

4.19문화원(원장 김기일)은 19일 오후 6시부터 양동 전통시장 야외특설무대에서 ‘4.19주역과 함께 하는 양동시장 상인의 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첫 무대는 김영용 회장(4.19단체총연합회) 이 들려주는 ‘4.19혁명과 양동시장’ 토크쇼로 시작한다. 김 회장은 1960년 4.19혁명에 직접 참여했던 당사자로 당시의 긴박했던 현장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4.19혁명 세대이다. 

이날 토크쇼는 '4.19혁명 정신은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자각과 자유와 정의, 그리고 평화에 대한 갈망이 우리의 마음 속에 생생히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가슴 벅찬 순간이었음을 강조한다.

또 광주정신을 이어가는 의병정신과 3.1운동, 학생독립운동,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 그리고 촛불혁명까지 광주의 한복판에서 역사의 순간순간을 양동시장 상인과 함께 한 역사임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서 4.19문화원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인기 선생이 다채로운 장구가락과 흥겨운 몸동작이 멋스러운 설장구 공연을 한다.

마지막으로 4.19문화원 회원인 박애정 선생이 우리의 전통을 이어가는 열정과 화려한 춤사위로 무대를 장식한다. 

김기일 4.19문화원장은 "‘4.19주역과 함께 하는 양동시장 상인의 밤’을 통해 4.19, 5.18, 6월항쟁 등 민주화운동에 상인들과 당시를 회고하고 민주주의와 통일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