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도시재생 ‘청년 코디’ 양성
전남대, 도시재생 ‘청년 코디’ 양성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13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학교가 도시재생 청년코디네이터 인력 양성에 나선다.

전남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은 오는 5월부터 4개월 간 전남대 학생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기본 및 심화교육과정을 시행한다. 교육은 도시재생에 대한 이론강의 및 디자인 씽킹으로 이뤄진 실습과정과 기초·현장 도시재생지원센터의 현장 실무과정으로 진행된다.

일련의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에게는 ‘도시재생 청년코디네이터’ 광주시장 인증서를 수여한다.

광주도시재생협의체.
광주도시재생협의체.

이와함께 하반기에는 도시재생 수요 맞춤형 교과목 ‘캡스톤디자인’과 팀 프로젝트 ‘리빙랩’ 등을 통해 취·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재생 뉴딜’정책은 노후주거지와 쇠퇴한 구도심을 대상으로 도시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현재 광주시에는 모두 11곳에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가 설치돼 사업을 시행되고 있는데, 현장지원센터별 전담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따라 전남대는 도시재생 관련 취·창업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지역이 요구하는 도시재생 청년코디네이터를 양성하기로 했다.

도시재생 교육의 효율성 제고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진행되는 이 사업은 광주시와 광주도시재생공동체센터(대표이사 안평환)가 공동 주관하는 산학협력교육의 선도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서 전남대 LINC+사업단(단장 김재국·신소재공학부 교수)은 4월 10일 광주도시재생공동체센터와 ‘도시재생 청년코디네이터 인력양성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광주광역시를 비롯한 15개 기관과 함께 도시재생교육 실무협의체를 구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