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과 호수가 어우러진 화순 세량지
벚꽃과 호수가 어우러진 화순 세량지
  • 광주in
  • 승인 2019.04.13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마다 4월 중순이면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새벽부터 북새통을 이루는 곳이 있다. 2012년 CNN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 중 하나로 선정한 세량지다.

화순 세량지 산 벚꽃은 이미 개화를 시작했고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호수의 물안개와 연분홍 산 벚꽃이 어울려 환상적인 절경을 빚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4월 화순 세량지 풍경. ⓒ전남 화순군청 제공
올해 세량지 풍경. ⓒ전남 화순군청 제공
세량지 쉼터. ⓒ전남 화순군청 제공

호수 주변에는 약 0.8km 길이의 둘레길이 있다. 가볍게 산책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가벼운 배낭을 메고 자연을 감상하려면 벚꽃누리길을 걸으면 된다. 약 4km 길이의 트레킹 코스다.

벚꽃누리길을 걷다 보면 눈길을 사로잡는 게 있다. 느티나무와 아카시아 줄기가 맞닿아 서로 부둥켜안은 모양의 사랑나무(연리지)다.

세량지의 아침은 산새 소리와 물 흐르는 소리로 청량함이 가득하다. 낮은 따스한 햇볕과 푸르른 녹원이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자연을 만끽하며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힐링 장소로 거듭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