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수영대회 기간 차량2부제 자율시행
광주시, 수영대회 기간 차량2부제 자율시행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4.1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자치구·유관기관 등 7월12일·28일 이틀 간 의무
7월5일~8월18일 선수촌, 개·폐회식장, 남부대 전면 통제

광주광역시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중 범시민 차량2부제를 자율 시행한다.

이번 부제 시행은 국제대회 성공 개최 기반 조성과 원활한 교통소통 대책의 하나로 마련됐다.

범시민 차량2부제 자율시행 기간은 선수권대회가 열리는 7월12일부터 28일까지다.

또 광주시와 자치구, 유관기관은 선수권대회 개·폐회식이 예정된 7월12일과 28일 등 이틀 간 차량2부제를 의무 시행한다.

차량2부제 운행은 번호판 끝번호가 홀수이면 홀숫날만, 짝수이면 짝숫날만 운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지원차량과 외교·보도용 차량, 긴급·장애인 차량 등은 제외된다.

더불어 선수촌 입촌식부터 마스터즈대회가 끝나는 7월5일부터 8월18일까지는 선수촌(광산구 우산동/7월5일~8월18일), 선수권대회 및 마스터즈대회 개·폐회식장(7월12일 광주여대/7월28일 아시아문화전당/8월5일 남부대/8월18일 5·18민주광장)과 주경기장인 남부대에 일반차량을 전면 통제한다.

광주시는 수영대회 기간 중 시행되는 범시민 차량2부제 자율시행 효과 확대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하기 홍보 및 캠페인 전개, 대중교통 차량 증편, 개·폐회식 입장권 소지자 등에게 대중교통 무료이용을 검토하는 등 인센티브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200여 개국 1만5000여 명이 참가하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선수단 및 대회관계자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시내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무료 이용과 차량2부제 자율시행, 버스전용차로 준수, 불법주정차 금지 등 홍보 스티커를 제작해 버스·택시 등 1만여 대에 부착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시민 홍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