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이스포츠 경기장 생긴다
광주에 이스포츠 경기장 생긴다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03.2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60억 규모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공모에 선정
내달 조선대 해오름관에 본격 착수해 내년 5월 정식 오픈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60억 규모(국비 30억, 지방비 30억)의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공모에 광주와 함께 부산, 대전 등 총 세 곳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광주시는 지난 8월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공모에 대비해 전문가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시 체육회 가입을 추진하는 등 공모 전부터 철저히 준비해왔다.

자치구와 지역대학에 경기장 후보지를 추천받아 총 11곳의 후보지를 확보해 실사와 함께 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한 곳에서 모든 서비스가 가능한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으로 후보지를 확정했다.

조선대학교 이스포츠 주경기장 개념도.
조선대학교 이스포츠 주경기장 개념도.

광주시는 이번 공모사업의 기본 요건 외에도 이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조선대)를 비롯해 호남대, 남부대, 전남대 등 광주지역의 대학이 직접 참여하는 분야별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특히, 호남대에서는 공자아카데미를 통한 중국대학과의 국제 이스포츠 교류전 추진, 타 지역과 차별화된 컨셉인 게임 과몰입 클리닉 운영 등으로 평가에 좋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은 1005석 규모의 주경기장과 함께 160석 규모의 보조경기장, 영상조정실, 기자실, PC존(훈련장) 등을 한 건물에 구성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로, 대학은 이번 공모사업을 위해 10년 간 무상 대여하고, 이스포츠 발전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약속했다.

현재 국내 이스포츠 산업시장 규모는 세계시장(6억5500만달러, 약 7407억원)의 13.1% 수준에 그쳐, 이번 경기장 건립을 통해 국내 이스포츠 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각종 국내외 대회 등 이벤트 운영을 통해 직·간접 고용 및 지역인재 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대 광주광역시 문화산업과장은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을 통해 공간과 세대를 넘어 누구나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새로운 건전한 게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포츠 상설경기장은 4월 초 문체부와 협약 체결 후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돼 2020년 5월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