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종미술관, '기억의 정원' 전
우종미술관, '기억의 정원' 전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02.0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종미술관은 지난 10년간의 초대전 작품을 한 데 모아 <기억의 정원>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금까지 기획했던 초대전 중 강종열, 박정환, 박현수, 배상순, 백순실, 진원장, 황영성까지 총 일곱 작가의 작품들로 구성된다.

<기억의 정원>전은 지난 10년간 우종미술관이 만나온 작가들과 그들의 작품을 처음 마주하였던 벅찬 기억의 순간을 담아내고 있으며 이를 관람객과 함께 나누려는 마음에서 시작된 전시이다.

동백-강종열 화가.
동백-강종열.
소 있는 마을- 황영성.
소 있는 마을- 황영성.

이번 전시에 소개된 작품들은 모두 개성이 뚜렷한 자신만의 색채를 풍겨내고 있다.

동백의 아름다운 자태를 그리는 여수의 화가 강종열, 동양적 색면추상을 보여주는 박정환, 무한한 빛과 우주의 심연을 표현하는 박현수, 검정 비로드벨벳 위에 흰 제소로 선의 울림을 그리는 배상순, 클래식 음악을 시각화하는 백순실, 색채의 마술사 진원장, 가족을 소박하지만 소중하게 그리는 남도 제 일의 화가 황영성의 작품까지 제각각 전시장에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다.

작품으로 둘러진 전시장 안은 혼신의 힘으로 그림을 완성해 낸 작가들의 에너지로 가득 차있다.

회상-진원장.
회상-진원장.

이번 <기억의 정원>전시는 작가들과의 새로운 만남을 통해 겨울 동안 헛헛해진 마음의 온도를 높이고 유쾌한 기억을 아름드리 안고 돌아가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전시는 올해 2월 1일에 시작되어 4월 30일까지 우종미술관 제 1, 2전시실에서 지속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