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최우수 자연하천 '옥과천'
전남 최우수 자연하천 '옥과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01.12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등급, 고막원천, 탐진강, 동복천 순
전남 환경단체 연대,전남 주요하천 모니터링

영산강살리기네트워크와 섬진강 환경협의회와 공동으로 구성한 전남하천네트워크(대표,김광훈,박정수)전남 12개 주요하천을 조사한 결과 곡성 옥과천이 자연하천의 건강성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주요하천 모니터링은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동안 함평천,영암천,고막원천,남창천,옥과천,동복천,지석천,보성강,황룡강,서시천,삼포천,탐진강을 조사했다.

조사항목은 각 강하천의 기본개요를 포함해 생태부분(식물중심),문화부분(역사`유적지 등),물리`생물`사회 모니터링,수질 등 5개부분으로 나눠 평가했다.

옥과천 모습. ⓒ전남하천네트워크 제공

물리`생물`모니터링은 하천의 건강성평가를 기준으로 14개항목으로 구분하여 각항목당 최고 점수를 5점으로 하고 항목당 가점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점수가 매겨졌다.

14개항목은 물리모터링에서 10개부분 생물모니터링 부분에서 4개이다.

물리모니터링은 물 흐름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물살, 여울과 소의 형성을 포함해 생태서식에 효율적인 자연적인 사주나 섬의 발생횟수,수량의 풍부한 정도, 하상에 분포되어 있는 재료,어류이동을 방해하는 인공구조물의 설치,하도의 자연성,호안의 자연성,제방 호안재료의 인공화 정도,제내지의 지배적인 토지 이용의 인공화,제외지의 토지이용 상황이 하천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다.

생물모니터링은 수생태 서식에 효율적인 식생의 피복 정도,수질악화를 나타내는 더러운 조류의 많고 적음, 먹이사슬의 바탕인 곤충의 서식 형태,하천에서 생태이동이 가능하도록 종횡 연결의 정도이다.

이 모니터링 방법은 중앙대 김진홍교수(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대표)가 개발한 민간참여 하천 모니터링표를 토대로 각 하천 조사자의 의견을 취합해 평가됐다.

모니터링 결과 12개 하천가운데 유일하게 구례의 옥과천만이 105점 만점에 89점을 획득하여 건강성 또는 자연 건강성에 거의 가깝다는 1등급의 평가를 받았다.

옥과천은 상류와 하류는 자연하천으로 보존되어 있고 중류는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되었다는 평가이다.

2등급은 고막원천(82점),탐진강(72점),동복천(72점)으로 평가됐다.

고막원천은 상`중`하류의 수질,수량,생태가 양호한 건강성 유지하고 있지만 상류의 폐농산물(잔디)이 하천가에 무단투기 및 소각이 감점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탐진강은 상`중`하류의 하천구조는 양호하며 종 다양성은 중류 장흥도심구간에 조성된 흰가람공원을 제외하고는 건강성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복천은 자칫 무늬만 2등급일 가능이 높아 보여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와 전남의 주민들의 식수원이지만 상류에서 하류까지 무려 농업용보가 18개나 설치 되어 물의 흐름을 박고 어류이동이 불가피해 생태적 파괴가 걱정된다는 평가이다.

옥과천 모습. ⓒ전남하천네트워크 제공
옥과천 모습. ⓒ전남하천네트워크 제공

3등급은 보성강(71점),서시천(71점),영암천(69점),지석천(64점),황룡강(57점),삼포천(56점),남창천(55점)순으로 나타났다.

보성강과 서시천으로 등급기준 점수에 1점차이로 2등급에 평가된 하천으로 자연하천의 개념과 관리에 대해 개념정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보성강은 기본적으로 하도구조나 생태적부분을 가지고 있지만 상류는 농업용보가 산재한것을 비롯해 중류는 대규모 보로 생태단절을 초래하고,하류는 대규모 관광지 개발로 자연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서시천은 상류는 공사로 인해 하상,제방,호안이 망가진 상태이며 중류는 취입보 인해 물의 흐름과 어류 이동 불가능한 상태로 친수공간에 대한 개념 정립이 된 다음 하천 공사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입장이다.

영암천은 상류의 수질은 양호하고 중류는 공사후 식생이 활착되고 있지만 여전히 하류지역 불법경작은 해묵은 과제로 하천의 수질과 생태를 악화시키고 있다.

지석천은 친수공간으로 아름다운 드들강을 끼고 있지만 중류는 낚시객으로 오염노출과 더불어 하류는 각종 공사(체육시설,공원)로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황룡강은 상류는 자연성을 훼손한 제방공사를 포함해 중류는 공원과 체육시설,하류는 체육시설,무단경작으로 하천의 건강성 상실할 위기에 처해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포천은 중류에서 하류까지 전구간이 무단경작과 쓰레기 투기,소각으로 하천의 건강성이 붕괴됐지만 그나마 하도의 자연성(사행하천)은 유지하고 있어 자연형하천의 복원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남창천은 상류와 중류에는 각종 쓰레기과 축사(우사,오리농장)등으로 인해 수질상태가 불량하고 하류의 생태하천복원사업도 인공식생 등으로 제한적요소가 많은 석으로 평가됐다.

함평천은 상류는 농업용보,축사, 쓰레기를 비롯해 중류는 광장,공원조성, 하류는 무단경작으로 하천의 건강성이 상당히 손실되었다는 평가이다.

조사원들은 더불어 생태하천으로 나비축제장으로 각광을 받고 있지만 하천 건강성은 4등급으로 하천공사가 생태하천이라는 미명아래 진행되고 공원화 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김도형 영산강네트워크 김도형사무처장은“각 하천에 공원화 사업이 많은 예산이 투입되면서도 하천의 건강성에는 좋지못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자연하천과 자연형하천 등에 대한 개념과 장기적 강하천의 계획수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남 강하천 모니터링사업은 올해 주요하천에 대한 사업을 시작으로 전남에 150여개 지방하천의 조사사업을 연차적으로 나눠 실시할 예정”이라고 발했다.

한편, 전남하천네트워크는 영산강살리기네트워크(광주환경운동연합 외 17개단체)와 섬진환경협의(푸른곡성21실천협의회 외14단체)공동 결의한 가운데 지난해 10월 창립발대식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