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촌아트팩토리에서 꽃핀 ‘아트코뮌’
소촌아트팩토리에서 꽃핀 ‘아트코뮌’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8.12.3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 및 ‘재즈브런치’ 공연 성료

광주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소촌아트팩토리 커뮤니티 카페 ‘아트코뮌’에서 산단특화 상설 공연 프로그램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 및 ‘재즈브런치’를 진행했다.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9회, 500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며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 소촌아트팩토리 커뮤니티 카페에서 열린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 및 ‘재즈브런치’ 공연. ⓒ광주 광산구청 제공
광주 광산구 소촌아트팩토리 커뮤니티 카페에서 열린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 및 ‘재즈브런치’ 공연. ⓒ광주 광산구청 제공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은 7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되었다. ‘달콤한 재즈’, ‘토이피아노’, ‘10월의 보사노바’, ‘퐁당퐁당 북콘서트’, ‘어메이징 크리스마스’ 등 다양한 주제의 공연이 진행되었으며, 공연은 AV, SOOF, 앙상블슈, 양리머스, 센치한버스 등의 청년예술가들이 공연에 참여했다.

수요상설콘서트 ‘재즈브런치’는 8월부터 12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오전 11시 30분에 진행되었다. ‘Hot Summer Jazz’, ‘Autumn Leaves’, ‘Cinematic Jazz’, ‘Winter Wonderland’ 등 계절 감성과 어울리는 재즈 공연이 매달 이어졌다.

‘광산구 산업단지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인근 주민과 직장인들이 일상 속 문화를 누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재즈브런치’에는 ‘우리의 우정을 걸고’라는 뜻으로 결성된 청년 재즈밴드 ‘수프(SOOF)’와 대중과 적극적으로 교감하는 재즈밴드 ‘리페이지(Re:Page)’가 공연을 맡아 진행했다.

이처럼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일상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산업단지 속 상설 공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소촌아트팩토리 커뮤니티 카페 ‘아트코뮌’의 새로운 가능성을 드러냈다.

올해 다양한 장르의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산업단지에 아트코뮌이 예술로 꽃핀 것.

‘예술공장 토요문화만찬’과 ‘재즈브런치’는 인근 산업단지 직장인과 지역 주민 대상 행사로, 공연이 끝난 후 다과 또는 브런치를 곁들인 음료를 제공해 관객들에게 공연의 여운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주며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