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코레일 기장, 무사고 300만Km 달성
박영수 코레일 기장, 무사고 300만Km 달성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8.10.31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철도사상 3번째 탄생... 현재 케이티엑스 기장으로 근무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철도역사상 세 번째 무사고 300만Km를 달성한 기장이 탄생했다고 31일 밝혔다.

 주인공은 박영수 기장(58. 광주본부 광주고속철도기관차승무사업소 소속). 박 기장은 1981년 코레일에 입사한 박 기장은 1897년 기관사로 임용되고 지난 2004년 KTX개통이후 KTX기장으로 발탁되어 14년간 KTX를 운행해왔다.

박 기장은 지난 29일 용산역에서 오후 16시 10분에 출발한 용산발 광주송정행 KTX 제 543열차를 운행하여 광명역과 천안아산역 사이에서 대망의 무사고 300만Km 운행기록을 달성한 것.
 

한국 철도 사상 3번째 300만Km를 무사고 기록을 달성한 박영수 기장을 축하하는 행사가 지난 29일 광주송정역에서 열리고 있다. ⓒ코레일 광주본부 제공


이는 지구둘레(약 4만Km)를 75바퀴 돈 것과 비슷한 거리로 서울 – 부산 간(423.8Km)를 왕복 3천 539회 운행한 셈이다.

이번 기록은 철도기관사라면 누구나 소망하는 일이지만 정년(60세)까지 철길 하나만 바라보고 성실하게 근무해야 이룰 수 있는 값진 성과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무사고 달성 기록은 25세에 부시관사로 입사해 기관사를 거쳐 8년 후인 33세에 KTX기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이후에도 매월 1만Km씩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약 25년간 근무해야 300만Km에 도달할 수 있다. 즉, 정년에 거의 도달해야 가능한 일이다.

이날 정구용 코레일 광주본부장은 광주송정역에서 박 기장으로부터 무사고 300Km 돌파신고를 받고, 박 기장에게 사장표창과 포상금(500만원)을 주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